IBK기업은행, kt위즈와 네팔 돕기 '희망시구'

    IBK기업은행, kt위즈와 네팔 돕기 '희망시구'

    [일간스포츠] 입력 2015.05.23 10:3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2일 오후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위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기업은행 직원인 네팔 출신의 박로이(37)씨가 지진 피해를 입은 고국을 응원하는 시구를 한 뒤 IBK 캐릭터 ‘희망로봇 기은센’과 kt wiz의 ‘빅또리’와 걸어 나오고 있다


    IBK기업은행은 22일 오후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리는 kt위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네팔 국민 응원을 위한 희망시구를 펼쳤다고 밝혔다.

    시구에는 네팔 출신 기업은행 직원 박로이씨(37)가 등번호 ‘4(네)8(팔)’을 달고 마운드에 올라, 지진피해로 슬픔에 잠긴 네팔 국민들을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 공을 던질 예정이다.

    박씨는 한국인 아내와 결혼한 뒤 지난 2007년 귀화, 2012년 기업은행이 실시한 다문화가정 결혼이주민 특별채용시 계약직으로 입사해 1년 3개월 만에 정규직 은행원이 됐다. 네팔 현지에는 가족과 친지들이 살고 있으며 다행히 큰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박로이씨는 “고국을 위한 이 자리에 설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네팔 국민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일어설 수 있도록 많이 기도해달라”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시구에 앞서 네팔지진 피해복구 성금 1억원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IBK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시구는 지진으로 고통받는 네팔 국민들을 위해 IBK와 kt위즈가 마련한 뜻깊은 행사”라며 “하루 빨리 피해로부터 회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