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가 생각하는 동성혼(同姓婚)은?

    2030세대가 생각하는 동성혼(同姓婚)은?

    [일간스포츠] 입력 2015.08.10 07: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국내 1위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7월 25일부터 8월 1일까지 전국 20~30대 미혼남녀 616명(남성 297명, 여성 319명)을 대상으로 ‘동성결혼 합법화’에 대한 인식을 알아봤다.

    설문조사 결과, 미혼의 절반가량(51.5%)이 ‘동성결혼을 인정할 수 있다’는 의견을 보였다. 특히 여성의 찬성표가 69.3%로 압도적이었다. 남성은 반대표가 50.2%로 가장 많았으며, 찬성 의견은 32.3%로 나타났다.

    동성혼의 찬성 근거는 주로 자유와 평등 등 인간의 기본권에 관한 것이다. ‘누구를 사랑하든 개인 자유라서’(67.5%), ‘성적 취향은 선천적인 것이므로’(13.6%), ‘소수의 사회적 차별을 없애야 하므로’(12%) 등이 주된 이유로 꼽혔다.

    반대 이유로는 ‘개인의 성 정체성 혼돈 가중’(21.9%), ‘사회적 혼란 야기’(21%), ‘성적 취향의 후천적 학습’(15.2%), ‘동성애의 표면화 및 증가’(14.7%) 등의 우려가 많았다. ‘특정 이유 없이 동성혼이 싫다’는 답변은 전체의 12.5%를 차지했다.

    가족 및 가까운 사람이 동성애자임을 알게 됐을 때는 어떨까? 반응은 관계가 전혀 없을 때보다 좀 더 우호적이다. 여성은 ‘상대를 이해하며 지지한다’(36.4%)는 응답이, 남성은 ‘진지하게 알아보고 생각하겠다’(35.7%)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 ‘평상시처럼 행동한다’는 답변도 전체의 27.9%로 많이 나타났다.

    실제 주변에 커밍아웃을 한 지인이 있는 경우는 남성이 12.8%, 여성이 48.3%였다. 여성이 남성보다 3.5배 이상 높은 수치로 동성애 공개 사실을 접한 사례가 많았다.

    김승호 듀오 홍보 팀장은 “미국의 동성혼 합헌 판결 두고 현지는 물론 세계적으로 열띤 논쟁이 일고 있다”며, “이번 조사를 통해 국민 여론 중 현대 미혼남녀의 생각은 어떤지, 동성결혼 합법화 인식에 대한 변화와 추세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