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중토크①]김태희 ”누워있는거? 욕창 생길 뻔했어요”

    [취중토크①]김태희 ”누워있는거? 욕창 생길 뻔했어요”

    [일간스포츠] 입력 2015.11.02 10:00 수정 2015.11.02 10:2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김태희(35)는 할 말이 많아 보였다. 2년만에 컴백작 SBS '용팔이'를 끝내고 난 후 그의 모습은 여유 있었지만 입은 쉬지 않았다.

    초반 전국시청률 20%를 넘으며 인기를 끌었지만 결말로 치달으며 김태희(한여진)가 갑자기 간암에 걸리는 등 이해할 수 없는 내용으로 흘렀다. 극중 6회까진 누워있다 이후엔 얼굴에 붕대를 친친 감았고, 급기야 후반부에는 간암에 걸려 다시 환자복을 입어야 했다. 연기를 하는 배우가 현기증을 느낄만큼 롤러코스터 탄 희한한 캐릭터를 연기했다. 특히 누워있는 김태희를 두고 '잠자는 병원의 한여진'이라는 비아냥도 많았다. 결말이 산으로 갔지만 작품에 대한 원망은 없다. "누워있는 설정은 다 알고 드라마를 고른건데요 뭐. 속상할 게 뭐 있겠어요"라면서 "아, 그리고 누워있는거 전혀 쉽지 않아요. 한창 더울 때 촬영했잖아요. 몇 시간씩 이불에 누워있다가 욕창 생길 뻔 했다니깐요. 절대 쉬운거 아니에요"라고 웃는다.

    작품을 두고 논란은 많았지만 '서울대'를 졸업한 '국민미녀'김태희는 드라마 '용팔이'를 통해 확실히 연기자로 성장했다. 분량은 줄었지만 흡인력있는 존재감을 보여줬고 작품을 위해서 몸사리지 않는 연기자의 태도도 어필했다. 데뷔와 동시에 인기와 논란의 온냉탕을 오가서인지 '유명세'에는 넓은 마음이다. 비(정지훈)와 공개 연애 3년째. 두 사람의 일상적인 데이트가 늘 입방아에 오른다. 지나친 관심이 부담스러울 법도 하지만 담담했다. "그 정도의 관심과 불필요한 소문은 감수해야죠. 대중의 사랑을 받는 직업이면 반대되는 부분도 신경써야죠. 다만 너무 소설같이 지어내지만 않았으면 해요. 제주도 오픈티켓은 저도 궁금해요. 놀러가지도 못 하는데 염장지르는 것도 아니고 뭐죠"라며 술잔을 부딪혔다.

    -공식질문이에요. 주량은 어찌되나요.
    "음 소주는 네 잔 정도요. 맥주는 한두잔이고 폭탄주는 두잔까지 마셔봤어요."

    -못 마시는 편이네요.
    "몸에서 거부해요. 한 모금만 마셔도 얼굴이 많이 빨개져요. 다들 술을 마시면 기분이 좋아진다는데 전 피곤하고 근육통이 와요. 힘들어죽겠는데 술까지 마시는건 이해가지 않아요. 안 그래도 힘든데 술 마시면 더 힘들잖아요."

    -주사도 있나요.
    "취할 때까지 마시질 않으니 주사가 있는지 없는지 확인할 길이네요. 아마 있어도 자는 정도일걸요."

    -요즘 어떻게 지내는지요.
    "그냥 잘 쉬고 있어요. 못 만났던 친구들도 만나고 밀린 광고 촬영도 하고요. 집에 있음 아무 생각 안 하고 '멍때리고' 있어요."

    -말많고 탈많던 드라마가 끝났어요.
    "다른 작품 같았음 녹초가 돼 진이 다 빠진 상태였을텐데 약간 허무하기도 하고요. '장옥정' '마이 프린세스'처럼 제 분량이 많았음 엄청 힘들었을텐데 저보단 스태프들과 다른 배우들이 고생했죠."

    -다시 말하면 분량이 적었다는 뜻인데.
    "아시다시피 6회까지 누워 있었잖아요. 분량이나 대사 등이 다른 작품에 비하면 많이 없었죠."

    -그럼에도 '용팔이'를 택한 이유는요.
    "시놉시스를 처음 읽고 첫눈에 사랑을 느끼듯 한여진에게 반했어요. 이 작품은 내가 욕심 없이 마음이 가는대로 해야겠다 생각했죠."

    -그래도 타이틀롤을 맡아왔는데 내려놓기 쉽지 않았을텐데.
    "저보다는 주변에서 그 점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어요. '괜히 하는 것 아니냐'는 소리도 많이 들었고요."

    -작품 선택은 전적으로 본인 몫인가요.
    "지금은 제 의지가 커요. 예전에는 어렸고 대본을 보는 눈도 없고 연기도 잘 몰랐죠. 어느 작가님이 잘 쓰고 어느 감독님이 잘 만드는지도 몰랐으니깐요. 그때는 회사에서 시키는 위주로 일했는데 이제는 여유가 생겼죠. 제가 직접 보고 결정해요."

    -중반 넘어서부터 스토리가 아쉽진 않았나요.
    "그렇게 많이 이상했는지 묻고 싶어요. 저는 정말 재미있게 봤어요. 끝까지 좋았어요. 물론 아쉬운 점이 있지만 100% 만족할 순 없잖아요."

    -결말도 마음에 들었나요.
    "음 사실 저도 연장을 반대하는 입장이었어요. 원래 계획대로 가는게 작품 전체 완성도를 위해 좋지 않냐고 얘기했는데 저 혼자 안 한다고 되는 게 아니잖아요. 반면 16회가 짧다고 느껴지기도 했어요. 원래 기획에서 벗어나 연장을 하면 아쉬움이 남을 수 밖에 없는 것 같았어요."

    -그래도 간암은 좀 심했어요.
    "전체 스토리는 작가님이 가장 많이 고민하는 부분이잖아요. 저는 한여진만 바라봤어요. 여진이가 갑자기 간암에 걸리는게 의학적으로 가능한지부터 저도 따져봤어요. 저도 모르다가 갑자기 아팠잖아요.(웃음) 시청자들도 한여진이 정말 아픈 애일까 의구심이 들지 않겠냐 싶었죠. 아픈 걸 당장 연기로 보여줄 수 없으니 얼굴로 드러내야했고 아파보이게끔 하는 메이크업을 연구했어요. 다크서클도 그리고요."
     
    기사 이미지
    -누워있는걸로 화제되긴 쉽지 않은데.
    "아니 제가 누워있고 싶어서 누워있었냐고요. 저도 제가 생각한 것보다 오래 누워있어서 작가님한테 '분량 늘려달라' '여진이는 대체 언제 일어나냐' '카리스마있는 모습 보이고 싶다'라고 연락했어요. 그래도 초반 기획의도인데 어쩌겠어요."

    -누워있다고 마냥 좋진 않잖아요.
    "어휴 그럼요. 등에 욕창 생길 뻔 했어요. 제가 더위를 잘 타고 땀이 많은 편인데 누워있으니깐 허리도 아프고 뼈도 쑤셨어요. 다들 분주하게 움직이는데 저 혼자 누워서 대기하는 것도 어색하고요."

    -졸리지 않나요.
    "잠 고문이에요. 덥고 지치는거 만큼 잠이 쏟아지는게 고역이었죠. 그런데 제가 자면 다들 알아차려요. 보면 알겠지만 구강구조가 입이 잘 안 다물어지잖아요. 잘 때도 입벌리고 자는데 잠이 드는 순간 모두가 알죠."

    -괜히 이 작품을 했나 후회도 했나요.
    "일어난 다음부터 복수하는 한여진만 생각했고 그냥 무작정 기다렸어요."

    -드라마 때문에 4㎏이나 체중감량도 했어요.
    "아무래도 아픈 캐릭터이다보니 조금은 야위어 보여야된다고 생각했어요. 또 드라마 초반 촬영과 다른 스케줄이 겹치면서 일주일여 밤을 샜어요. 그러면서 더 살이 빠졌죠."

    -주변에 참고할 만한 인물이 있었나요.
    "예전에 루게릭 환자 병문안을 간 적이 있는데 그때 들은 말을 기억했어요. 또 관련 서적을 찾아봤고요."
     
    기사 이미지
    -살은 어떻게 뺐나요.
    "나이를 먹어가면 운동만 해서는 몸무게가 절대 안 줄어요. 중요한건 식사량을 줄여야돼요."

    -지금도 유지하고 있나요.
    "위가 줄어서인지 많이 안 먹어요. 지금 몸무게가 저랑 잘 맞는 거 같아요. 개인적으로 복스러운 얼굴을 좋아했는데 지금은 이게 맞아요."

    -여배우들의 최고 적이 다이어트라는데 대단하네요.
    "아 이렇게 말하면 또 돌 맞을 거 같은데… 전 다이어트가 그리 어렵지 않아요. 먹는 걸 싫어하는건 아닌데 엄청 좋아하지도 않아요. 아무거나 먹어도 맛있다고 느끼는 편이고 안 먹으면 그만이에요. 그러다보면 자연스레 덜 먹고 그거에 익숙해지고요."
     
    [일간스포츠] 아름다운 배우 '김태희' 취중토크 영상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사진=박세완 기자
    영상=김기성 인턴기자
    장소=삼청동 르꼬숑

    [취중토크①] 김태희 "누워있는거? 욕창 생길 뻔했어요"
    [
    취중토크②] 김태희 "이보다 예쁘게 나올 순 없을걸요"
    [취중토크③] 김태희 "비와 제주도 여행? 염장 지르나요"
    [취중토크④] 김태희, 자필 15문15답… 얼굴과 반전되는 글씨체
     
     ▶일간스포츠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isplus1) 에서 김태희 취중토크 비하인드컷을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