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IS] '정면돌파' 이태임, 위기를 기회로 만들다

    [피플IS] '정면돌파' 이태임, 위기를 기회로 만들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5.11.08 11:1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배우 이태임이 욕설 논란으로 들끓었던 비난 여론을 정면 돌파했다. 사건 초반부터 고개 숙인 사과와 방송 하차를 선택했던 그가 적당한 수위의 셀프 디스 그리고 진정성 어린 모습으로 여론의 마음을 돌리는 데 결정적인 돌파구를 찾았다.

    7일 방송된 tvN 'SNL 코리아'에는 이태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생방송이 처음이라고 운을 뗀 이태임은 욕설 논란에 대한 사과로 시작했다. 시청자는 물론 욕설 논란에 함께 휩싸였던 예원에 대한 공개 사과를 전한 후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다짐하에 포문을 열었다.

    이태임은 '프로젝트 B'로 시작했다. 내레이션을 통해 직접 욕설 논란을 언급했다. "2월 24일 모 프로그램 촬영 중 한순간의 실수로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고 말았다. 사람들은 더이상 나의 진심을 알아주려고 하지 않는다. 이제 난 용서받을 수 없는 것일까"라고 운을 뗐다.
    기사 이미지

    '프로젝트 B'는 욕설 논란에 휩싸였던 이태임의 복귀 프로젝트였다. 자숙 컨설턴트에서 그를 위한 상담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이태임은 자신이 했던 욕을 정이랑에게 고스란히 들었다. '남극일기' 콩트에선 논란이 됐던 유출 영상 상황을 재현했다. 이태임은 욕하면서 싸우려는 정이랑과 안영미를 막아서며 "욕을 하면 안 된다"고 말렸다. 여기서도 예원에게 했던 말을 고스란히 다른 출연자의 입을 통해 들었다. 콩트는 웃음을 주는 동시에 이태임의 과거 잘못에 대한 일침을 가했다.  

    이날 'SNL 코리아'는 이태임의 기존 논란을 고스란히 활용해 셀프디스와 코믹함을 균형감 있게 유지하도록 했다. 과하지 않은 적당한 수위의 디스들로 대중의 공감을 얻는 데 성공했다. 방송 말미엔 이태임의 눈물 섞인 사과가 진정성을 높였다. 뜨거운 비난을 정면 돌파한 이태임은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반전'을 보여줬다. 기회의 발판을 마련한 그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