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S]태양의 일침, 누구한테 한 소리인가

    [현장IS]태양의 일침, 누구한테 한 소리인가

    [일간스포츠] 입력 2015.12.03 07:00 수정 2015.12.03 09:2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지금 아티스트들이 아무도 안 계신다. 그 점이 아쉽네요."

    대상을 받고 기분좋게 소감을 말하던 태양이 다시 마이크를 잡고 한 소리다.

    빅뱅은 2일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에서 열린 2015 'MAMA'에서 올해의 가수상과 올해의 노래상을 받으며 총 4관왕에 올랐다.

    마지막상인 가수상을 받은 후 태양은 "큰 상 주셔서 감사하다. 가수 데뷔한지 10년 다 되어가는데 많은 노래를 부르고 많은 일들이 있었던 것 같다. 어떤 상황에서도 사랑하고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 이후 지드래곤이 소감을 이어갔다.

    그러던 중 태양은 다시 마이크를 잡고 "다섯 명이 함께 하는 무대는 당분간은 힘들 것 같다고 생각하는데 이렇게 우리가 하고 싶은 무대 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며 "다 같이 무대를 즐기고 싶었는데 지금 아티스트 분들이 아무도 안 계신다. 그게 한 가지 아쉽다"고 말했다.

    빅뱅이 마지막으로 상을 받을 당시 현장에 앉아있던 팀은 몬스타엑스 뿐이었다. 트와이스부터 레드벨벳, 엑소 등 많은 팀이 있었지만 모두 자리에 없던 상황.

    그 이유는 스케줄이다. 시상식이 본래 잡힌 편성보다 무려 1시간이나 늦어지는 바람에 후속 스케줄이 많던 팀들이 일찍 일어날 수 밖에 없는 상황. 또한 다양한 인터뷰가 잡혀 있어 모두들 자리를 떠나 있었다.

    태양은 그러한 모습을 보며 '다함께 하지 못해 아쉽다'고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결국 1시간이나 지연시키는 바람에 아티스트간 오해할 상황을 만든 주최측의 잘못이라는 설명.

    현장에 있던 관계자는 일간스포츠에 "모두들 스케줄로 인해 자리를 떠야함에도 앉아있었다. 더이상은 안되겠다싶어 몇몇 팀이 자리를 떴다. 빅뱅과 같은 소속사 후배인 아이콘도 2부 중간 다른 스케줄로 인해 먼저 일어났다"고 말했다.

    2015 'MAMA'는 새로운 부문 수상까지 신경쓰는 등 다양한 노력을 했지만 정작 데드라인을 지키지 못해 여러 가수들이 오해를 사는 촌극을 빚었다.

    홍콩=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