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지윤호 ”내가 봐도 민폐지만 아직 더 남아”

    [인터뷰]지윤호 ”내가 봐도 민폐지만 아직 더 남아”

    [일간스포츠] 입력 2016.02.02 14:08 수정 2016.02.02 14:2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요즘 지윤호(25)의 이름 앞에는 특이한 수식어가 붙는다. '구타유발자' '짜증유발자' '민폐캐릭터'.

    tvN 월화극 '치즈인더트랩'에서 연이대학교 경영학과 3학년 오영곤으로 출연 중인 지윤호는 모든 여자들이 자기를 좋아한다고 착각하는 자아도취형 인간이다.

    그의 생활 패턴은 이렇다. 이 여자 저 여자 집적대는게 생활이며 싫다는 상대방의 얘기는 뇌를 거치지 않은 채 한 귀로 흘려버린다. 요즘말로 찰거머리 스토커다.

    2일 일간스포츠와 만난 지윤호에게서 오영곤의 모습은 없었다. 훤칠한 키에 조막막한 얼굴, 모델 같은 비율은 오영곤이라는 사실을 잊게 만든다. 그만큼 캐릭터 소화를 적절히 잘 했다는 얘기. 아, 헤어스타일은 조금 오영곤스럽다.

    "드라마화 된다는 얘기 전에도 '치즈인더트랩'을 봤어요. 그때는 혹시 드라마로 나온다면 백인호를 연기해보고 싶다 생각했어요. 오디션 볼 때도 오영곤이 아니라 다른 배역이었는데 절 보더니 관계자들이 오영곤과 어울리겠다고 말했죠. 지금 보면 오영곤이 더 어울리는 거 같아요."
     
    기사 이미지


    앞서 말했듯 말초신경까지 자극할 정도로 짜증나게 하는 인물. 그렇지만 어딘가 모자라 보이는 덜렁거림과 측은해 보이는 얼굴까지 무조건 미워하고 싶진 않다. 그것이 오영곤을 보면 느낄 수 있는 이중 매력 중 하나다.

    "처음에는 오영곤의 행동이 이해되지 않았어요. 지금도 100%는 아니지만 어느 정도 이해할 순 있어요. 또 오영곤을 보며 측은하게 느꼈다면 제가 원했던 대로에요. 무조건적인 나쁜 아이가 아닌 그 안에 사연이 있는 것처럼 비춰주고 싶었거든요."

    최근 포털사이트에서는 재미있는 투표가 진행됐다. '역대급 짜증 유발하는 '치인트' 속 민폐캐릭터에 대한 설문이었다. 6만 5000명이 참여한 결과무려 36%로 지윤호가 연기한 오영곤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문지윤(상철선배) 3위는 윤지원(손민수)다. 1위 소감이 남다를 법도 하다.

    "투표 시기도 공교롭네요. 최근에 제가 악행을 많이 저지르니 저에 대한 불만이 극에 다다를 수 밖에요. 푸하하하. 이왕 이렇게 된 거 더욱 더 악랄해져야죠. 앞으로도 더 못 된 행동 많을 거에요. 더 짜증나게 할텐데 어쩌죠." 지윤호는 본인이 뽑은 민폐캐릭터로도 자신을 꼽았다. 이왕이면 1등이 좋지 않겠냐는 설명을 붙였다.

    사전 제작으로 진행된 '치즈인더트랩'을 마친 지윤호는 다른 작품을 알아보고 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사진=박세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