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중토크①]장근석 ”'프로듀스 101' 짜고 치는 고스톱?”

    [취중토크①]장근석 ”'프로듀스 101' 짜고 치는 고스톱?”

    [일간스포츠] 입력 2016.02.08 13:00 수정 2016.03.08 10:3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장근석스럽다.'

    끼 많고 자유분방하고 약간의 허세도 있는 스타일. 올해 한국나이로 서른이 된 장근석은 말 그대로 장근석스러웠다. 지난해 혹독한 아홉수를 거쳐 서른이 된 장근석은 여전히 발랄했다. 지난 해 1월 그는 탈세 혐의를 받았고 촬영까지 마친 tvN '삼시세끼'에서는 모자이크 편집까지 당했다. 탈세 의혹은 결국 소속사의 잘못된 일 처리로 일단락됐다.

    서른이 된 장근석은 새로운 출발선에 있다. Mnet '프로듀스 101'으로 10년만에 단독 예능 MC에 나섰다. 101명의 여자 연습생들을 관리하는 총 책임자. 첫방송부터 스웨그 넘치는 몸짓과 말투로 화제를 모았다. "처음에는 하기 싫어서 도망다녔어요. 3개월을 끈질기게 쫓아다니더라고요. 과거 '엑스보이프렌드'에서 호흡을 맞췄던 PD님이 국장님이 됐어요. 그렇게 조르는데 안되겠더라고요. 결국 제안을 받아들였죠." 첫방송 이후 '장근석 아니면 못 할 롤이다'라는 평가가 이어졌다.

    본업인 연기자로서도 기지개를 켠다. 3년만에 연기자로 복귀한다. 오는 3월 방송될 SBS '대박'에 출연한다. '사랑비'(12) '예쁜 남자'(14) 등 전작의 성적이 그리 좋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작품에 대한 각오가 남다르다. "'황진이'가 2006년에 방송됐어요. 딱 10년 후인 지금 '대박'을 하게 됐죠. 그때 생각이 많이 나더라고요. 10년 전을 떠올리며 이번 작품에 '올인'할 거에요. 더이상은 물러날 곳이 없다는 다짐을 하고 있어요. 이번엔 뭔가 보여줘야죠."

    술이 들어가자 장근석은 많이 편안해진듯 개인기를 끊임없이 쏟아냈다. 특히 성대모사의 달인. 유아인·여진구 등을 따라하는 그의 모습이 꽤나 유쾌하다. 그는 "성대모사요? 지난해 유독 TV나 영화를 많이 봤어요. 푸하하하. 그러니 성대모사를 잘 할 수 밖에요"라고 웃는다.

    -취중토크 공식 질문이에요. 주량은 어떻게 되나요.
    "소주 다섯병 정도요. 예전에는 더 많이 마셨는데 확실히 나이를 먹으니 술이 줄더라고요."
     
    -체력적인 변화가 느껴지나요.
    "20대 후반부터 서서히 느끼기 시작했죠. 20대 초반에는 밤새도록 술먹고 수업 들어가도 멀쩡했는데 지금은 안돼요. 술 마시다가도 다음날이 걱정돼서 잔을 내려놓아요."
     
    -특별한 주사가 있나요.
    "막 미친듯이 뛰어다녀요. 매니저들이랑 있으면 그들이 절 관리하려고 하잖아요. 그래서인지 일부러 요리조리 피해서 도망다녀요."
     
     
    기사 이미지

    -사람들이 알아보잖아요.
    "뛰어다니면 못 알아보지 않을까요.(웃음) 해외에서는 회식하면 경호팀이 붙어요. 그럼 또 장난치려고 도망가요. 도쿄 한복판을 뛰어다니는데 재미있어요."
     
    -'프로듀스 101'이 방송됐어요. 어땠나요.
    "새싹들을 보는 자체가 풋풋하지 않나요. 그 친구들의 실력은 아직 반도 보여주지 않았는데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신선해요. 어른들이 보기엔 마냥 귀여울 따름이죠."
     
    -그런 친구들이 탈락하는 걸 보면 아쉬울텐데.
    "처음에 그래서 제작진과 그 얘기를 많이 했어요. 전 처음부터 등급 나누는걸 반대했거든요. 그런데 또 생각해보면 101명 모두 데뷔 시킬 순 없잖아요. 매정하다고 하지만 탈락시키는게 이 사회의 방식인거죠."
     
    -생각이 바뀌었네요.
    "왜냐면 탈락했다고 잃을 건 없어요. 데뷔하기도 전인 친구들인데 미디어 노출이 됐잖아요. 각 소속사에서 다시 데뷔할때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어요. 또 부족한 점을 깨닫고 보완하면 되잖아요."
     
    -처음에 거절했다고 들었어요.
    "예. 3개월 이상을 따라다니더라고요. 그 기간 내내 피해다녔는데 굉장히 집요하더라고요. 그래서 결국 승락했죠."
     
    -왜 하기 싫어했나요.
    "연기를 하고 싶었어요. 사람들이 저를 배우보다 엔터테이너로 보잖아요. 언젠가 한 번은 변질된 제 모습을 보고 자괴감을 느꼈죠. 좋은 작품을 찾고 있던 찰나에 Mnet 국장님이 3개월을 설득해서 넘어갔죠."
     
     
    기사 이미지

    -프로그램서 대표지만 마음이 가는 연습생이 있을텐데요.
    "물론 유독 눈에 띄는 친구들이 있어요. 그런데 연습하는 과정을 보면 생각이 달라져요. 눈에 띄는 친구들은 자신들이 뛰어난걸 알아서 노력하지 않더라고요. 그게 카메라에 다 드러나고요."
     
    -눈에 띈 친구들이 계속 남아있나요.
    "아직까지 제가 생각했던 친구들은 많이 남아있는 거 같아요. 끝까지 어떻게 될 진 아무도 모르지만요."
     
    -사실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는 말도 있어요.
    "프로그램 시작 전부터 그런 의견이 굉장히 많더라고요. 아까 말했지만 내정자는 전혀 없어요. 그 부분이 저도 걸려서 계속 강조했고요. 대국민 투표라니깐요. 전혀 조작을 할 수 없지만 대중은 여전히 믿지 않는 눈치에요."
     
    -그럼에도 의심을 안 할 수 없어요.
    "물론 공평하게 101명을 보여주는건 힘들지만 적어도 아이들 데리고 장난치지 말자고 했어요. 순수하게 봐 달라고 했죠. 공정성 시비에 대해 어떻게 해명할지도 걱정됐어요. 또 악마의 편집 하지 말자고요."
     
    -흥이 넘쳐 보여요. 연출인가요. 애드리브인가요.
    "스스로 경직돼 보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어요. 타 오디션 프로그램을 보면 다들 딱딱하잖아요. 심사위원들도 근엄하고요. 전 참가자들의 긴장을 풀어주고 싶어요. 그들은 저를 대표님이라고 부르지만 그냥 대할땐 동네 오빠에요. 저까지 무섭게 굴고 싶지 않았어요."
     
    -Mnet과 인연이 처음은 아니에요. '엑스보이프렌드'가 있었어요.
    "우와 그게 언제적인지…. 당시 20대 남자 대학생들이 즐겨보던 프로그램이었어요. 되게 호기심을 자극했던 거 같아요. 나와 헤어진 사람이 어디서 뭐하고 지내는지 궁금하잖아요. 자극적인 프로그램의 시작을 알렸죠. 그때 지금 '프로듀스 101'을 담당하는 국장님을 처음 봤죠."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사진=박세완 기자

    ▶일간스포츠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isplus1) 에서 장근석 취중토크 비하인드컷을 보실 수 있습니다.

    [취중토크①]장근석 "'프로듀스 101' 짜고 치는 고스톱?"
    [취중토크②]장근석"인생의 성공과 실패를 이미 경험"
    [취중토크③]장근석 "유아인과 거친 작품 하고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