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is] 이수, '나가수'이어 '모차르트'까지 출연 '논란'

    [이슈is] 이수, '나가수'이어 '모차르트'까지 출연 '논란'

    [일간스포츠] 입력 2016.04.19 15:13 수정 2016.04.21 10:4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가수 이수가 벽에 부딪혔다.

    뮤지컬 '모차르트'에 캐스팅 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일단 뮤덕(뮤지컬 덕후)들이 화났다. 이수의 하차를 요구하며 똘똘 뭉쳤다. 지난 5일 이수의 캐스팅 소식이 알려진 후 '뮤덕'들이 이수의 출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고, 하차 광고에 쓰겠다며 모금까지 했다.

    이 모금 운동은 목표액을 채우지 못해 무산됐지만, 19일 이수의 인터뷰 기사가 공개되면서 불난집에 부채질을 했다. 인터뷰 기사에 화난 한 '뮤덕'이 1000만원을 쾌척하며 목표액을 초과하게 됐다.

    이 뿐만 아니라, 제작사와 공연이 진행되는 세종문화회관 측에 반대 입장을 밝혔고, '모차르트'가 만들어진 주한 오스트리아대사관과 라이선스를 보유한 현지 회사와 원작자에게도 이메일을 보내 항의했다.

    뮤지컬 '모차르트'는 천재적인 음악가 모차르트의 인간적인 고뇌, 자기 자신과의 갈등 등 깊이 있는 주제를 다양한 주변 인물과의 관계 안에서 드라마로 풀어낸 작품이다.

    클래식하면서도 대중적인 넘버, 화려한 무대 미술이 돋보이는 극으로 2010년 한국 초연 당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을 연일 매진시키며 그 해 각종 시상식에서 총 11개 부문을 석권했다.

    임태경, 박효신, 김준수 등이 출연했고, 박은태, 전동석 등 신예 뮤지컬 스타들을 배출했다. 이수는 지난 2009년 미성년자 성매매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이후 MBC '나는 가수다' 등에 출연이 예고됐지만, 대중의 반대에 부딪혀 무산된 경험이 있다.
     
    엄동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