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격인터뷰] '200억 횡령 혐의' 서경덕 교수 ”바보가 아닌 이상…”

    [직격인터뷰] '200억 횡령 혐의' 서경덕 교수 ”바보가 아닌 이상…”

    [일간스포츠] 입력 2016.04.26 07:00 수정 2016.04.28 16:3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대한민국 알림이', '독도 지킴이'로 잘 알려진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200억여 원의 기부 물품을 빼돌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된것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25일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는 아웃도어 의류업체 네파가 서 교수 이사장을 재단법인 대한국인 관계자 3명을 횡령,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소한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네파는 아웃도어 용품 195억 원 상당을 외국인 6·25 참전용사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대한국인 재단에 기부했지만 대한국인이 이중 일부 물품을 의류 유통업체인 P사에 판매하자 물품 회수 요청과 함께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네파는 물품을 넘겨받은 P사에 대해서도 장물취득 등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대해 서경덕 교수는 25일 일간스포츠에 "오늘(25일) 오후에 피소를 당했다는 사실을 전해들었다"며 "한마디로 말하자면 '유치한 소설'과 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재단(대한국인)의 이사장직을 맡고 있는 것 사실인데, 우리 재단이 네파 측의 재고 물량을 후원 받아, 이를 이디오피아 등 6.25 참전 국가에 '감사의 표시'로 기부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국제 배송비가 크게 발생한다는 사실을 알게됐고, 기증 의류품 중 일부를 업체(P사)에 판매해 배송비를 마련하고자한 것"이라며 "'일부를 판매해 배송비를 마련하겠다'는 것은 당연히 네파 측과 먼저 합의한 사실이며, 이에 대한 명백한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사 이미지

    서경덕 교수가 제시한 증거 (휴대폰 문자 캡처)



    서경덕 교수는 또한 "그 판매 수익은 고스란히 재단의 통장에 들어있는데, 이것이 어떻게 개인 횡령이 될 수 있는가. 또한 바보가 아닌 이상 '고스란히' 적발될 방식으로 그 누가 횡령을 하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서경덕 교수는 또한 예상 가능한 네파 측의 고소 이유에 대해 "개인적인 감정이 있는것인지, 제가 이름이 알려진 사람이라 흠집을 내기위한 목적인지 알 수 없지만 매우 당황스러운 상태"라고 주장하며 "대한국인의 이사장으로 수많은 활동을 펼쳐왔지만 월급도 받아본적 없고 부정적으로 축재(횡령 등)는 1원도 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이번 건에서 횡령 등 혐의가 드러난다면, 앞으로 '은퇴'의 개념으로 이제껏 해오던 모든 활동을 중지할 것이며, 또 당연히 중지해야 마땅한 것"이라고 밝혔다. 박현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