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최현석-미카엘, 新 개그콤비의 쿠킹 클래스

    '냉부해' 최현석-미카엘, 新 개그콤비의 쿠킹 클래스

    [일간스포츠] 입력 2016.05.30 22:2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최현석 셰프-미카엘 셰프가 염정아만을 위한 쿠킹 클래스 강사로 변신했다.

    30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배우 염정아의 냉장고 재료로 최현석 셰프, 미카엘 셰프가 요리대결에 나섰다.

    이날 염정아는 '주부 요리 교실 15분 단기속성반' '채소주연상'이라는 요리주제를 선정했다. 첫 번째 대결 '주부 요리 교실 15분 단기속성반'에는 최현석, 미카엘이 나섰다. 특히 최현석과 미카엘은 요리에 자신없어하는 염정아를 위해 쿠킹 클래스 컨셉으로 요리대결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미카엘은 렌틸콩, 채소, 베이컹을 이용한 수프 '렌틸콩그레츄레이션', 최현석은 일식 바나나 튀김과 오리엔탈 소스를 이용한 '바나나를 튀기면 반하나?' 요리를 준비했다. 본격적인 요리대결에 최현석은 튀김반죽 레시피를 자세히 설명해주며 실제 쿠킹 클래스 강사같은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미카엘은 렌틸콩에 대해 "외국 사람들이 많이 먹는 식재료인데, 고기보다 프로틴이 많은데 지방이 적어 다이어트에 좋다"라는 꿀팁을 전수했다. 두 사람은 양보없는 요리 수업 전쟁을 펼쳤다. 미카엘은 끊임없이 말하며 자신의 요리 수업을 방해하는 최현석의 모습에 짜증을 내 폭소를 유발했다. 최현석은 요리 강사로 유명한 '빅마마' 이혜정 성대모사를 보이며 요리 수업을 해 출연진들을 폭소케 했다.

    치열했던 요리 대결이 끝난 후 먼저 요리를 완성한 최현석의 '바나나를 튀기면 반하나?'를 맛본 염정아는 "맛있어요. 맛이 되게 고급스러워요. 집에서 먹는 거라기보다 레스토랑에서 먹는 것 같다. 튀김옷과 바나나가 묘하게 섞여있다"라고 평했다. 이어 미카엘의 '렌틸콩그레츄레이션'을 맛본 염정아는 "15분안에 어떻게 이런 맛이 나는 지 신기하다. 식초 첨가로 맛이 훨씬 더 풍부해졌다"라고 평했다. 두 요리를 다 맛본 염정아는 미카엘의 요리를 선택했다.

    김인영 기자

    [사진=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