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손호준·한주완, MBC 주말극 '투톱' 주연 확정

    [단독]손호준·한주완, MBC 주말극 '투톱' 주연 확정

    [일간스포츠] 입력 2016.07.05 09:4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배우 손호준과 한주완이 MBC 주말극 주인공으로 나선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5일 일간스포츠에 "손호준과 한주완이 MBC 주말극 '불어라 미풍아'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불어라 미풍아'는 앞서 '서울촌놈 피양날라리'로 알려졌으나 제목을 바꿨다.

    손호준은 극중 2년차 변호사 이장고로 변신한다. 정직한 눈빛과 순수한 마음을 가진 남자로 우직하고 정직하다. 2년 전 입사 기념으로 산 양복 두 벌로 1년을 버티는 단벌신사이며 동료들에게 '서울촌놈'으로 불린다.

    한주완은 웹툰 작가 지망생 조희동을 맡는다. 모태 솔로이며 단순하고 허당기 가득하다. 12분 늦게 태어난 이란성 쌍둥이 여동생에게 질려 여자 보기를 돌 같이 하는 인물이지만 늦게 배운 도둑질이 무섭다고 누군가에게 빠져 순정을 바치게 된다.

    '불어라 미풍아'는 살날이 얼마 남지 않은 이북 출신 1000억원대 자산가 할아버지가 우연히 자신의 후손이 있다는 걸 알게 된 후 벌어지는 이야기. 1000억원 유산의 향방에 대한 기본적인 이야기를 중심으로 이별과 배신, 음모와 사랑 등 인간사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을 그려낸다.

    현재 방송 중인 '가화만사성' 후속으로 오는 8월 방송된다.

    김진석 기자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