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아일랜드 컴백] 이홍기 ”음원 성적? 당연히 100위권 밖”[인터뷰①]

    [FT아일랜드 컴백] 이홍기 ”음원 성적? 당연히 100위권 밖”[인터뷰①]

    [일간스포츠] 입력 2016.07.18 09: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FT아일랜드는 어느새 중견 밴드가 됐다. '내가 더 많이 사랑한 죄'를 외쳤던 게 벌써 9년 전이다. 그동안 FT아일랜드는 대중성과 자신들이 하고 싶은 음악을 저울질하며 소속사와 많이 싸웠다. 그렇게 많은 고민을 거듭한 끝에 과감히 대중성을 버리고 자신들이 하고 싶었던 '하드록'을 들고 컴백했다. FT아일랜드는 18일 여섯번째 앨범 'Where's The Truth?' 타이틀곡 '테이크 미 나우(Take Me Now)'를 발표했다.

    FT아일랜드의 대표곡인 '사랑앓이' '지독하게'를 생각하고 듣는다면 큰 충격에 빠진다. FT아일랜드는 "음원 차트는 100위권 밖일 겁니다"라며 당당하게 얘기했다. 그들은 과감히 음원 성적을 포기했지만 애정만큼은 듬뿍담았다. 앨범 스케치부터 전곡 작사·작곡, 뮤직비디오 콘셉트 등 자신들이 원하는대로 모든 것을 쏟아부어 제작했다.

    이홍기는 FT아일랜드가 카멜레온 같은 밴드가 됐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 유치한 단어지만 '카멜레온'에는 많은 의미를 품고 있다.  한 장르에만 국한되지 않고, 여러색깔을 보여주고 싶은 의지가 담겨있다. FT아일랜드의 밴드 사랑은 여느 밴드보다 뜨거웠다. 이하 일문일답.

    - 타이틀로 '테이크 미 나우(Take Me Now)'로 정한 이유는.
    (이홍기) "최종훈씨가 전 앨범 '아이 윌'에서 만든 '프레이(PRAY)란 곡이 있는데 엄청 강한 곡이다. 그래서 이번에도 확실한 이미지를 담기 위해 선택했다. 그리고 여름이라 때려 부수는 음악을 하고 싶었다."

    - 타이틀곡 장르가 하드록이다.
    (이홍기) "대중적인 것을 버렸다. 8년간 대중적인 록을 보여드렸다. 9년차였던 지난해 '아이 윌(I Wll)'을 내면서 우리가 하고 싶은 음악을 서서히 보여주기 시작했다. 요즘 음악차트에서 밴드 음악을 찾기 힘들다. 어떻게든 대중성있는 음악들로 얻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 대중성을 포기한건가.
    (이홍기) "대중성있는 음악을 하면 우리도 편하다. 하지만 하고 싶어하는 음악과 거리가 멀어서 진심을 담아서 하기 힘들었다."

    - 그동안 어떻게 참았나.
    (이홍기) "회사와 의견 충돌이 많았다. 많은 인기를 얻었고, 다음 앨범이 계속 연장선이 됐다. 어느 순간 회사에 원하는 음악을 하고 싶다고 얘기했다. 그래서 조금씩 음악의 변화를 담았다. '지독하게'가 수록된 2012년 앨범부터 변화를 시작했다. 재계약 시즌이었던 2년 전 회사에 하고 싶은 걸 하게 해달라 강경하게 얘기했다. 회사에서는 대중록을 한 번 더 하자 했는데 잘 안됐다. 그러다보니 명분이 생겼다."

    - 음원 성적 예상해본다면.
    (이홍기) "대중성과 거리가 멀어서 100위 권 밖이라고 생각한다. 욕심도 없다."

    - 앨범은 언제부터 작업했나.
    (이홍기) "작년부터 작업했다. 이번 앨범은 정말 애정 간다. 프로듀서, 뮤직비디오, 자켓, 콘셉트 등 다 우리가 정했다. 지난해 앨범과 이번 앨범은 FT아일랜드의 새로운 역사다. 1막과 2막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이재진) "이번 앨범 작업은 의미가 있었다. 예전엔 밴드의 멋과 장점을 몰랐다. 그냥 공부만 했다. 대중적인 록을 하면서도 일본에서 유학을했다. 한국에서도 이런 음악할 수 있다고 말하고 싶었다."

    - 이번 앨범에 추가한 게 있다면.
    (이홍기) "지난 앨범에 만족했다. 그래서 이번 앨범에 사운드 부분에서 도전을 했다. 밴드와 덥스텝을 섞었고, 신디사이시저와 건반을 썼다. 이번 앨범에는 정통록을 포함해 다양한 장르가 담겼다. 재즈도 처음 시도했다."

     
    기사 이미지

    - 이번 앨범에 확고히 표현하고 싶은게 있다면.
    (이홍기) "타이틀은 강한 록이지만 다양한 장르가 들어있다. 이번 앨범에서 보여드리고 싶은 건 ' 밴드 음악을 하고 싶다'라는 우리의 의지다. 강한 이미지를 굳히기 위해서 지난 앨범에 이어 한 번 더 세련된 사운드를 들고 나왔다."

    - 평단과 대중 사이에서 저울질을 했나.
    (이홍기) "대중성이란게 뭔가 생각을 해봤다. 록은 우리나라빼고 다른 나라에서 대중적인 음악이다. 우리나라는 너무 한쪽으로 치우친 면이 있다. 다양성을 확보하고 싶었다."

    - '편견과 오해 맞서 진실을 찾겠다'는 뜻을 설명해달라.
    (이홍기) "어렸을 때부터 자기 삶을 살아가면서 조언을 많이 듣는다. 그때마다 사람들은 정해져 있는 듯한 대답들을 한다. 하지만 그런 조언들과 달리 내가 느끼고 내가 살고 싶은 대로 살아가고 싶다. 그런 의미에서 진실을 찾겠다라고 의미심장하게 표현했다."

    - 해석이 어렵다.
    (이홍기) "(웃음) 가사를 보면 그렇게 어렵진 않을거다. 약간 반항적인 마음이 담겨있다."

    - 예를 든다면.
    (송승현) "다들 우리에게 대중들이 원하는 음악을 하면 편하게 갈 수 있는데 굳이 어려운 길을 선택하냐고 묻는다. 우리 스스로는 편견에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래서 '우리 갈 길 갈테니 신경쓰지 말아달라'고 얘기하고 싶었다."

    이미현 기자 lee.mihyun@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