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경·남주혁·경수진, '역도요정'으로 뭉치나[종합]

    이성경·남주혁·경수진, '역도요정'으로 뭉치나[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16.07.18 11:4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역도요정 김복주'의 라인업 얼개가 짜였다.

    이성경·남주혁·경수진은 MBC 새 수목극 '역도요정 김복주' 출연을 제안받고 검토 중이다.

    이성경은 극중 한울체대 2학년 역도부 김복주를 연기한다. 역도선수출신 부친의 영향으로 어릴 때부터 남다른 힘의 역사를 자랑한 아가씨로 역도 유망주다. 아빠가 금복주 소주를 마신 날 덜컥 들어섰다하여 이름이 김복주다. 얼핏 경솔해 보이지만 마음 속 깊은 곳 유리감성이 숨어있는 눈물 많고 인정 많다.

    남주혁은 한울체대 2학년 수영부 정준형을 맡는다. 물이 공기보다 편한 타고난 수영 천재. 하지만 수영 유망주로 불리던 17세, 처음 나간 국제대회에서 부정출발로 실격을 당한 후 스타트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 불운의 수영천재다. 

    경수진은 한울체대 3학년 리듬체조부 송시호를 연기한다. 5세에 리듬체조를 시작해 18세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딴 후 줄곧 국내 톱 자리를 지켜왔다. 신체적 성장이 외려 독이 됐고 몸은 둔해지고 작고 날렵한 아이들은 밑에서 치고 올라온다. 심리적 압박이 심해져 남자친구에게 이별을 선언한 후 후회하는 인물이다.

    '역도 요정 김복주'는 바벨만 들던 스무살 역도선수 김복주에게 폭풍 같은 첫사랑이 닥치는 이야기. 굳은 살 박힌 손이 처음으로 부끄러운 김복주에게 사랑이 찾아온다. 꿈과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체대생들의 치열한 인생 성장기, 서툰 첫사랑에 관한 에세이다.

    tvN '오 나의 귀신님' '고교처세왕' 양희승 작가가 집필을 '딱 너 같은 딸' '개과천선' '7급 공무원' 오현종 PD가 연출을 맡는다.

    '더블유' 후속작인 '쇼핑왕 루이' 다음 편성으로 11월말 방송 예정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