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전북 떠난 루이스, 강원 유니폼 입는다

    [오피셜] 전북 떠난 루이스, 강원 유니폼 입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6.07.19 11:0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북 현대를 떠난 루이스(35)가 강원 FC로 이적했다.

    강원은 19일 루이스와 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7월 한 달 동안 세르징요를 시작으로 박희도, 마라냥에 이어 강원의 네 번째 영입이다. 강원은 "루이스에게 러브콜을 보냈던 국내 1부리그 2개팀과 2부리그 1개팀, 해외 구단 등과의 영입 경쟁에서 구단 철학과 비전을 앞세워 스카우트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전북의 ‘닥공’을 이끈 루이스는 2008년부터 5년간 전북에서 활약하며 통산 151출전 30골28도움을 기록했다. 지난 2012년 아랍에미리트(UAE)로 건너가 알 샤밥, 에미레이트 등에서 뛴 루이스는 올해 초 전북으로 복귀해 상반기 11경기에 출전해 3골2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2009년 전북이 창단 첫 우승 당시 도움왕(9골13도움) 타이틀까지 거머쥐며 맹활약한 바 있다. 
     
    루이스는 “금전적인 면보다 가족적인 분위기의 팀에서 뚜렷한 목표를 갖고 생활하고 싶었다”면서 “미팅을 통해 신임 대표이사 부임 후 구단이 리빌딩 작업을 하면서 분위기가 바뀐 것에 큰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과 공유하려는 목표는 단순한 클래식 승격이 아닌 챌린지 우승을 통한 승격이다”면서 “살아 있음을 증명해 보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최윤겸 감독은 루이스의 영입에 대해 “확 달라진 구단의 넘치는 지원 덕분에 더욱 힘이 난다”면서 “루이스는 최소 3포지션 이상을 소화하는 고급진 멀티 자원이서 전력 강화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