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승성 회장, 큐브 엔터 떠난다..”인생의 전부였다”[전문]

    홍승성 회장, 큐브 엔터 떠난다..”인생의 전부였다”[전문]

    [일간스포츠] 입력 2016.07.22 18:22 수정 2016.07.22 18:3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큐브 엔터테인먼트를 이끈 홍승성 회장이 회사를 떠난다.

    홍 회장은 22일 오후 자신의 SNS에 큐브 엔터테인먼트를 떠나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공간에서나마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자 한다. 어제 큐브에서는 이사회가 열렸고 저는 저의 분신과도 같았던, 인생의 전부를 걸었던 큐브라는 곳을 떠나게 되었다"고 알렸다.

    이어 "그 동안 ‘홍큐브’로 불리어오며 큰 사랑을 주셨던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투병 중에도 일할때 만큼은 가장 가슴벅차게 행복하고 살아있음을 느꼈던 저는 평생동안 미련하리만치 ‘음악으로 주는, 사람으로 주는 감동’만을 생각해왔기에, 큐브를 떠난 지금 앞으로 어떤 하루를 맞이하게 될 지 알 수 없으나 현재 많은 분들이 맘아파하시는 큐브라는 울타리의 문제점들을 끝내 해결하지 못한 채 떠남을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전문.

    안녕하세요. 큐브엔터테인먼트 홍승성입니다.

    항상 여러분의 작은 이야기들 하나하나에 귀 기울이던 이 공간에서나마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자 합니다. 어제 큐브에서는 이사회가 열렸고 저는 저의 분신과도 같았던, 인생의 전부를 걸었던 큐브라는 곳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그 동안 ‘홍큐브’로 불리어오며 큰 사랑을 주셨던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투병 중에도 일할때 만큼은 가장 가슴 벅차게 행복하고 살아있음을 느꼈던 저는 평생동안 미련하리만치 ‘음악으로 주는, 사람으로 주는 감동’만을 생각해왔기에, 큐브를 떠난 지금 앞으로 어떤 하루를 맞이하게 될 지 알 수 없으나 현재 많은 분들이 맘 아파하시는 큐브라는 울타리의 문제점들을 끝내 해결하지 못한 채 떠남을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저뿐만 아니라 여러분께서 함께 일궈주신 큐브이기에 이 영겁의 인연을 귀하게 여겨주시고, 제가 없는 큐브도, 우리 모든 아티스트식구들도 여전히 뜨겁게 응원해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 번, 그 동안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주었던 우리 아티스트들, 임직원 여러분, 그리고 큐브를 사랑해주신 가족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2016년 7월 22일 홍큐브 홍승성으로부터

    황미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