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은숙 손 잡나…” 육성재, '도깨비' 논의

    [단독]”김은숙 손 잡나…” 육성재, '도깨비' 논의

    [일간스포츠] 입력 2016.08.26 09:2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비투비 육성재가 '도깨비'에 출연한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26일 일간스포츠에 "육성재가 tvN 새 금토극 '도깨비' 출연을 두고 논의 중이다. 해외 스케줄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육성재는 극중 금수저를 물고 태어났단 말도 부족한 정도로 어마어마한 기업의 종손 유덕화를 연기한다. 흔한 재벌 3세처럼 반항심에 불타올라 사고 치기 일쑤인 개릭터. 이로써 육성재는 지난해 가을 방송된 SBS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 이후 1년만에 국내 드라마에 출연한다. 앞서 지상파 여러 드라마의 주인공으로 거론됐지만 스케줄이 안 맞아 고사, 김은숙 작가의 작품으로 컴백한다.

    '도깨비'는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지키려는 자' 도깨비와 기억상실증에 걸린 '데려가는 자' 저승사자의 기묘한 동거가 시작되고 운명과 저주 그 어디쯤에서 만난 도깨비와 저승사자가 이승을 떠나는 망자들을 배웅하는 신비롭고 슬픈, 이상하고 아름다운 일상의 이야기를 다룬다. 공유·김고은·이동욱·유인나 등이 출연한다.

    다음달 첫 촬영을 시작하며 방송은 오는 12월 중순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