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나나, 현빈 주연작 '꾼' 출연 물망…스크린 데뷔 초읽기

    [단독] 나나, 현빈 주연작 '꾼' 출연 물망…스크린 데뷔 초읽기

    [일간스포츠] 입력 2016.08.30 09:05 수정 2016.08.30 09:0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애프터스쿨 나나가 스크린 데뷔 초읽기에 들어갔다.

    나나가 현빈·유지태가 주연을 맡은 영화 '꾼' 출연 제의를 받고 긍정 검토 중이다. 나나 소속사 측은 "출연 제의를 받은 건 맞다.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스크린 데뷔 준비에 대해서 나나 측은 "여러가지 영화 시나리오를 받았다. 차기작으로 드라마와 영화 쪽 모두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꾼'은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어놓고 사라진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사기꾼 잡는 사기꾼'과 '엘리트 검사'가 벌이는 한 판 사기극을 다룬 영화다. 나나가 출연한다면 현빈, 유지태와 호흡을 맞춘다. 유지태와는 최근 종영한 tvN '굿 와이프'에서도 호흡을 맞췄던 바. 또 한 번 작품에서 재회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굿 와이프'로 연기면에서 호평을 받은 나나의 또 다른 연기 변신과 도전에도 관심이 쏠린다.
     
    '꾼'은 '왕의 남자' 조연출로 시작해 '라디오스타', '님은 먼곳에' 등의 작품에 참여한 장창원 감독의 데뷔작이다. 올 하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