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중돌②] 다이아 제니 ”이상형? 매운 음식 먹을 때 딸꾹질 하는 사람”

    [취중돌②] 다이아 제니 ”이상형? 매운 음식 먹을 때 딸꾹질 하는 사람”

    [일간스포츠] 입력 2016.10.06 11:50 수정 2016.10.06 13: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일간스포츠 엔터팀이 새로운 코너 '취중Dol'을 선보입니다. 인기코너 '취중토크'의 젊고 가벼운 스핀오프 버전입니다. 차세대 K팝, K컬처를 이끌 트렌디한 아이돌 스타들의 톡톡 튀는 요즘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기사 이미지

    다이아 정채연과 기희현과는 두 번째 술자리다. 이 둘은 여전히 술자리를 즐기고 있었다. 특히 멤버 5명과 함께해서 더욱 신나보였다.

    다이아는 자신들이 직접 만든 칵테일을 들고 '와이파이~'라는 구호를 외치고, 술을 홀짝 홀짝 마셨다. 물론 미성년자인 막내 은채를 제외하고 말이다.

    최근 채연은 '월화수목금' TV를 틀면 나오는 스타가 됐다. 눈코뜰새 없이 바쁜 나날을 보내는 와중에도 피곤함은 보이지 않았다. 먹는 이야기가 나오면 눈이 초롱초롱해졌다. 그는 tvN '혼술남녀'에 나오는 만큼 '혼술(혼자 마시는 술)'과 '혼밥(혼자 먹는 밥)'을 즐기고 있었다. 다이아 멤버들도 '혼술' '혼밥' 매니아였다. '혼술'에 적합한 안주로 치킨과 계란탕을 꼽았고, 아이돌답지 않게 오돌뼈를 즐긴다고도 이야기해 현장은 더욱 화기애애해졌다.

    다이아는 최근 '미스터 포터'를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그들은 2주 정도 더 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술자리가 무르익으면서 남은 2주 동안 역주행을 했으면 좋겠다는 속내도 털어놓기도 했다.

    다이아는 '취중돌' 이후 부산에서 스케줄이 있다고 밝혔다. 다이아는 부산에 차를 타고 내려간다는 설렘을 안고 있었다. "멤버들끼리 바다를 보고 싶다"는 희현의 말에 "꼭 보고 오자"라는 멤버들의 답하며 웃음을 지어 훈훈함을 자아냈다. 
     
    기사 이미지

    다음은 일문일답.

    - 채연은 TV를 틀면 나와요. 피곤하진 않나요.
    (채연) "안 바쁘다고 하면 거짓말이죠. 스케줄이 옛날에 비해 많기는 해요. 피곤도 하고요. 근데 이상하게 촬영 들어가면 피곤하지 않아요. 더 기분이 업되고 밝아지는 것 같아요. 정신이 번쩍드는 느낌이랄까."

    - 채연은 tvN '혼술남녀'에서 연기 해보니 어때요.
    (채연) "정말 어려워요. 앞으로 많은 역을 해봐야 연기에 대해서 알 수 있을 것 같아요."

    - 그래도 연기가 어색하지 않아요.
    (채연) "학교에서 배우긴 했어요. 그래도 많이 준비가 안 된 상태였죠. 현장에서 감독님과 주변 배우분들이 많은 도움을 주셨어요. 스태프도 많이 기다려주시고요. 현장에서 좀 더 편하게 연기를 할 수 있는 것 같아요."

    - 키씨와 호흡은 어떤가요.
    (채연) "첫 촬영부터 티격태격의 연속이었어요. 주변에서 친해지기 전부터 왠지 사이 안 좋아질 것 같다고 얘기를 했어요. 제가 힘들어 할 때마다 키 선배님이 '이렇게 하는 게 어때'라고 의견을 줘요. 선배님이 힘이 돼주시죠."

    - 극 중 '철벽녀'로 나와요. 실제로도 '철벽녀'인가요.
    (채연) "그런 것 같기도 해요. 근데 잘 모르겠어요. 상대방에게 물어본 적이 없어요"

    - 채연과 은진은 Mnet '힛더스테이지'에도 출연했어요.
    (은진)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나가서 아쉬움이 컸어요."

    - 마지막 장면도 인상적이었어요. 패널 중 누가 뽀뽀하는 줄 알았다고 얘기했는데 팬들 반응은 어땠나요.
    (은진) "엔딩 장면을 좋아하시는 팬 분들이 의외로 많았어요. 움짤로도 만들어서 사용하시더라고요."

     
    기사 이미지

    - 채연은 tvN '먹고 자고 먹고'에서도 활약 중이에요. 원래 먹는 걸 좋아하나요.
    (채연) "원래 잘 먹어요.(웃음)"

    - 다들 어떤 음식 좋아하나요.
    (다같이) "치킨, 족발…. 안 가리고 다 먹어요."

    - 몸매 관리도 해야할텐데요.
    (채연) "먹을 땐 먹고, 뺄땐 빼요. 먹고 싶은 것 못 먹으면 스트레스 받아요.(웃음)"

    - 다이어트 비법이 있다면.
    (채연) "마음 먹으면 아예 안 먹고 과일과 샐러드로 버텨요. 심지어 샐러드도 맛있어요. 샐러드가 맛있어서 샐러드만 먹은 적도 있어요. 한 때는 생과일 주스가 좋아서 그것만 한 두 잔 먹고 살기도 했어요."
    (희현) "한국 사람은 '밥 힘'이라고 밥을 안 먹으면 힘이 안나요. 다이어트의 가장 좋은 방법은 하루에 한 끼는 먹는 거예요. 시간을 정해놓는 거죠. 예를 들어 12시라고 정해 놓고 먹고 싶은 밥을 먹어요. 대신 적당량을 먹고 그 후에 식단을 조절 하는거죠. 배가 너무 고파도 다음날 12시를 생각하면 버텨져요.(웃음)"

    - 회사에서 몸매 관리를 하나요.
    (희현) "데뷔 전엔 회사에서 몸무게 관리를 했는데, 데뷔 하고 나니 각자 알아서 하고 있어요. 화면을 보면 예뻐보이고 싶은 마음이 커져요. 다이어트는 여자에게 평생 숙제죠"

    - 채연은 '삼촌-조카 케미'도 탄생시켰어요.
    (채연) "처음에 어색해서 선생님이라고 불렀어요. 온유 선배님은 처음부터 '삼촌 삼촌'하고 불렀어요. 그러다보니 옆에서 저도 삼촌이라고 불렀어요. 백종원 삼촌이 우리를 정말 조카처럼 챙겨주셔서 의지를 많이 했어요."

    - 시집 가고 싶다고 말해 이슈가 됐어요.
    (채연) "한 때 저만의 공간을 갖고 싶다는 로망이 있었어요. 집 꾸미는 것도 하고 싶었죠. 결혼이 하고 싶어서 말했던 건 아니에요."

    - 다른 멤버들은 결혼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나요.
    (희현) "결혼 이야기를 멤버들과 장난삼아서 이야기해요. 저는 결혼하면 남편에게 잘해주고 싶어요. 현모양처가 되고 싶은데 마음처럼 되진 않을 것 같아요.(웃음)"

    - 다른 멤버들도 일찍 결혼하고 싶나요.
    (희현) "사주를 봤는데 결혼을 늦게 하는게 좋다고 하더라고요. 서른살 초중반 쯤 생각하고 있어요."
    (은채) "하고 싶은걸 다 이룬 다음에 하고 싶어요. 이러다 노처녀 될 것 같아요."
    (제니) "원래는 스물 일곱살 때 정말 하고 싶어요. 그 나이에 결혼 해야 가장 예쁜 것 아닌가요."
    (예빈) "결혼하고 싶은 남자가 생기면 와이프의 꿈도 지지해주지 않을까요."

    - 대쉬를 받은 적은 있나요.
    (다같이) "(침)"

    - 이상형은 어떻게 되나요.
    (희현) "이상형을 정해도 정반대의 사람을 만나는 것 같아요. 그래도 굳이 꼽자면 예쁘장한 사람을 좋아해요. 미소년 스타일이요. 제 외모가 다른 여자들에 비해 강해보이는 경향이 있어서 그런가봐요."
    (채연) "무조건 성격. 착한 사람이었으면 좋겠어요."
    (제니) "일단 같이 있을 때 편해야 해요. 그리고 매운 걸 먹었을 때 딸꾹질 하는 사람이 매력있더라고요. 육성재 선배님 팬이었는데, 그 선배님이 매운 걸 먹었을 때 딸꾹질을 하시더라고요. 매력적이었어요."
    (유니스) "아! 매운 거 먹으면 딸꾹질 하는 친구가 있어요. 나인뮤지스 소진이라고. 소개시켜줄까요?(웃음) 정말 신기했어요."



    이미현 기자 lee.mihyun@joins.com
    사진=양광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