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 사업자들 '네이버 톡톡' 덕에 매출 쑥쑥

    중소 사업자들 '네이버 톡톡' 덕에 매출 쑥쑥

    [일간스포츠] 입력 2016.10.20 18:4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별도의 친구 추가 없이 판매자와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네이버 톡톡’이 중소형 사업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네이버는 '네이버 톡톡'이 작년 9월 오픈 이후 1년 여 만에 14만개의 업체가 상담 채널로 활용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기사 이미지

    네이버는 ‘네이버 톡톡'이 즉각적이고 동시 대응이 가능한 메신저 플랫폼이라는 특성상, 상담 효율이 높아지고 매출 증대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인기가 높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여성 의류 쇼핑몰 ‘아뜨랑스’는 자사 쇼핑몰에 ‘네이버 톡톡’을 붙인 이후 매출이 30% 이상 증가했다. 1대 1 대화로 상세한 상담과 고객의 요구에 맞는 다른 상품 제안까지 적극적으로 이뤄지면서 구매전환율과 재방문율이 높아졌다.
     
    또 상담 직원들이 가장 힘들어 하던 감정 노동이 확연히 감소하면서 직원들의 만족도가 높아졌다는 평가다. 상대방의 감정이 그대로 전달되는 전화와 달리 텍스트 기반의 대화에서는 그로 인한 감정적인 소모가 줄기 때문이다. 그리고 상담 내용이 모두 텍스트로 남기 때문에 고객들의 니즈와 불만 등을 파악하기에도 효율적이다.

    톡톡 담당자인 네이버 강태은 리더는 “'네이버 톡톡’은 텍스트가 더 편한 모바일 네이티브인 젊은 소비자들의 니즈에 정확히 적중했다"며 "네이버 ID만 있으면 친구 추가나 회원 가입 등 별도의 프로세스 없이, 부담 없이 물어보고 즉각적으로 피드백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톡톡을 선호하는 이용자들이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중소형 사업자들이 ‘네이버 톡톡’을 자사 사이트에 보다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국내 주요 콜센터 솔루션사 및 호스팅사에 톡톡 API 개방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