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에 강동원…” 신인 신은수를 주목하라

    ”전지현에 강동원…” 신인 신은수를 주목하라

    [일간스포츠] 입력 2016.11.05 08:36 수정 2016.11.05 14:5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올해를 정리할 최고 유망주가 등장한다.

    하반기 브라운관과 스크린 화제작으로 꼽히는 '푸른 바다의 전설' '가려진 시간'에는 신예 신은수가 있다.

    신은수는 SBS 새 수목극 '푸른 바다의 전설'서 지구상에 남은 마지막 인어인 전지현의 청소년기를 연기한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우리나라 최초의 야담집인 어우야담에 나오는 인어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드라마. 판타지 요소가 강하게 녹아들어 있다. 신은수는 상대역인 갓세븐 진영과 풋풋한 첫사랑의 감정을 나눈다.

    이보다 앞선 16일 개봉할 영화 '가려진 시간'에서는 강동원과 호흡한다. 지난달 열린 영화 제작보고회에서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신은수는 신비로운 분위기의 마스크와 귀여운 성격으로 단박에 시선을 끌었다. 엄태화 감독은 "하늘이 내린 배우"라는 극찬했고 실제 300대 1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 됐다는 일화가 전해지면서 연기력에 대한 기대감까지 치솟았다.

    극중 엄마를 잃고 '화노도'라는 낯선 섬으로 이사를 온 외로운 소녀 수린을 연기한 신은수는 섬세한 표현으로 관객들을 홀렸다. '가려진 시간'이 데뷔작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안정적으로 극의 흐름을 이끌어갔다.

    배우의 감정이 극대화돼 전해지는 클로즈업 신에서 신은수의 가치는 더욱 빛난다. 강동원을 바라보는 신은수의 눈빛과 표정에는 절대적인 믿음과 진심이 담겨있다. 관객들이 신은수와 강동원이 또래 친구라는 설정을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는 게 하는 주요 요인으로 작용한다.

    강동원은 신은수를 두고 "슛 들어가면 클로즈업이 너무 좋다. 일단 흡인력 있는 마스크를 가지고 있는 데다 카메라 앞에서 쭈뼛쭈뼛거리지 않고 생각보다 훨씬 더 강단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