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일 감독, 2년 연속 올해의 농구인... 선수는 양홍석-박지수 선정

    오세일 감독, 2년 연속 올해의 농구인... 선수는 양홍석-박지수 선정

    [일간스포츠] 입력 2016.12.05 09:3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16년 한국농구를 빛낸 '올해의 농구인' 수상자가 결정됐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2일 2016년 '올해의 농구인' 수상자 선수 부문에 양홍석과 박지수, 지도자 부문에 오세일 감독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 해 동안 각자 분야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인물을 선정하는 이번 투표에는 대한민국농구협회 및 산하단체, 협회 경기력 향상위원회, 대학농구감독, 언론사 취재기자 등 60명이 참가했다.
     
    남자선수 부문에서는 부산중앙고 졸업예정자인 양홍석이 선정됐다. '올-어라운드 플레이어' 양홍석은 전국체전을 포함, 부산중앙고를 3관왕으로 이끌며 학교 신기록을 세웠다. 3관왕은 1992년 2관왕 이후 학교 최고 성과였다. 양홍석은 U-17 대표팀에서 활약한 군산고 이정현, 그리고 최준용(SK)과 표 싸움 끝에 26표를 획득해 올해의 선수에 이름을 올렸다.
     
    여자선수 부문은 박지수(분당경영고)와 강아정(KB스타즈)의 각축전이었다. 그 중 올해 FIBA 올림픽 최종예선에서 가능성을 보인 박지수가 총 30표를 획득하며 수상자가 됐다. 박지수는 또한 여자농구 신인 드래프트에서도 1순위로 지명되며 KB스타즈에 입단했다. 두 선수 외에도 김단비(신한은행), 박지현(숭의여고) 등이 후보에 올랐다.
     
    지도자 부문은 1표 차이로 수상자가 갈렸다. 한국 남자농구 사상 최초로 세계대회 8강 진출에 성공한 오세일 군산고 감독이 22표를 획득하며 2년 연속 '올해의 농구인' 상을 받게 됐다. 위성우 감독은 올림픽 최종예선에서 대표팀을 이끌었고, 우리은행을 4년 연속 통합우승으로 이끈 공로로 치열한 표 싸움을 벌였으나 2위에 머물게 됐다. 두 지도자와 함께 연세대를 대학리그 첫 우승으로 이끈 은희석 감독이 경쟁을 펼쳤다.
     
    '올해의 농구인' 시상은 오는 15일 대한민국농구협회가 개최하는 '2016 농구인 송년회' 행사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