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정치마가 전한 김준수와 콜라보 뒷이야기

    검정치마가 전한 김준수와 콜라보 뒷이야기

    [일간스포츠] 입력 2016.12.21 07:3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싱어송라이터 검정치마(본명 조휴일)가 그룹 JYJ 김준수와의 콜라보레이션 뒷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지난 20일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김준수의 신곡 ‘케이크 러브(Cake Love)(PROD. BY 검정치마)’가 공개된 가운데, 이 노래를 작곡하고 프로듀싱한 검정치마가 “처음부터 누군가를 생각하고 만든 노래는 아니다. 제가 하고 싶은 음악 스타일과는 조금 거리가 있어서 직접 불러야겠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고 운을 떼며 콜라보 작업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특히 이 곡의 보컬로 XIA(준수)를 택하게 된 계기에 대해 검정치마는 “아예 다른 사람이 노래 부르는 걸 염두에 두고 있었는데 마침 준수 씨가 데모를 들어보고 참여를 결정해줬다”며 “우연의 일치인지 노래 끝에 ‘이젠 내가 멀리가도 너무 걱정하지마’라는 부분이 있는데 그게 마치 준수 씨가 팬들에게 보내는 메시지 같아서 신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노래는 제게 또 다른 의미로도 첫 콜라보레이션이었다. 예전에 레이블 메이트였던 밴드, 텔레파시의 Frants와 함께 공동편곡을 하면서 앞으로의 새로운 가능성을 봤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케이크 러브’는 검정치마가 80년대 LL Cool J 스타일의 비트를 만들다가 완성한 곡으로, 검정치마의 트렌디한 감각에 독보적인 XIA(준수)만의 보컬색이 어우러져 보다 몽환적이면서도 달콤한 분위기의 곡으로 탄생했다. 이에 음원 공개 이후 ‘나른 섹시 폭발’, ‘기대 이상의 콜라보’라는 반응이 줄을 잇고 있다.
     
    한편 검정치마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세련미 있게 시도하며 ‘아티스트의 아티스트’, ‘뮤지션이 사랑하는 뮤지션’으로 주목 받아 왔다. 지난 1월에는 하이그라운드에 영입돼 ‘에브리씽(everything)', '내 고향 서울엔'에 이어 최근 tvN 드라마 ‘또 오해영’ OST ‘기다린 만큼, 더’로 음원 차트 정상을 차지하는 등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내년에는 새 정규 앨범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이미현 기자 lee.mihyun@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