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특전사 출신인 내가 종북? 그런 말하는 사람이 종북”

    문재인 ”특전사 출신인 내가 종북? 그런 말하는 사람이 종북”

    [뉴시스] 입력 2016.12.26 15:0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명박 박근혜 정권, 자기편 아니면 종북으로 몰아"

    【서울=뉴시스】박대로 전혜정 기자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특전사 출신인 나보고 종북이라는 사람들이 진짜 종북"이라며 자신에 대한 여권의 종북공세를 맞받아쳤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도서관에서 싱크탱크 '국민성장 정책공간'이 주최한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제2차 포럼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나는 오늘부로 종북의 의미를 새로 규정한다. 군대 피하는 사람들이 종북이고 방산비리 사범들이 종북이다. 국민을 편 갈라서 분열시키는 가짜 보수세력이 종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에서 아직도 북한을 추종하는 정신 나간 사람들은 채 한 줌도 안 된다. 그러나 이명박 박근혜 정권은 자기들 편이 아니면 종북으로 몰았다"며 "그렇게 국민을 편 갈라서 적대하게 하고 가짜보수가 진짜보수인양 국민을 속였다"고 그간 자신을 겨냥해 종북공세를 폈던 여권을 비난했다.

    문 전 대표는 또 "대통령이 탄핵되면 이번 대선은 사실상 군 통수권자 부재 상황에서 치러진다"며 "가짜 안보세력들이 종북 타령할 게 아니라 초당적 안보협력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새누리당에 내년 대선 국면에서의 종북 공세를 포기하라고 압박했다.

    문 전 대표는 또 "한국형미사일방어체계 KAMD와 북한 핵에 대한 초전대응 능력인 킬체인을 앞당기겠다"며 "감시정찰정보역량과 정밀타격능력을 키우는 등 자주국방력을 강화해 전시작전통제권을 조기환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국방분야 대선 공약의 일부를 공개했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