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IS] 인디가 험한 가요계에서 살아남는 법

    [초점IS] 인디가 험한 가요계에서 살아남는 법

    [일간스포츠] 입력 2017.01.04 10:00 수정 2017.01.04 10: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인디 듀오 볼빨간사춘기가 글로벌 팬덤을 거느린 빅뱅·엑소 사이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다.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에서 20위권내 3곡을 올리는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해 데뷔앨범을 낸 이들은 귓가에 쏙쏙 꽂히는 독특한 음색을 바탕으로 대중들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혜성처럼 등장한 인디 신예는 아니다. 2014년 발표한 tvN '미생' OST '가리워진 길'로 인지도를 쌓았고 정규앨범을 통해 대박을 터뜨렸다.

    최근 들어 인디뮤지션과 손잡은 드라마들이 늘어나고 있다. 드라마 음악감독들이 린, 백지영, 거미 등 'OST 여왕'에서 벗어나 다양한 목소리를 찾아나섰다. 싱어송라이터 검정치마는 tvN '또 오해영' OST '기다린 만큼, 더'를 만들고 불렀다. 밴드 가을방학 계피는 MBC '쇼핑왕 루이'에 삽입된 '스르르'를 노래했다. 10cm가 부른 tvN '도깨비' OST '내 눈에만 보여'는 멜론 차트 20위권을 넘나들며 인기 몰이 중이다. 
     
    볼빨간사춘기는 KBS2 '화랑' OST '드림'에 참여했다. 가수 리차드파커스는 tvN '막돼먹은 영애씨15' OST '웃어본게 언제였더라'를 통해 처음 이름을 알렸다. 가수 펀치는 인디씬의 숨은 OST 여왕이다. KBS2 '태양의 후예'·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도깨비'까지 섭렵하며 연달아 히트시켰다. 엑소 찬열과 호흡한 '도깨비' OST 'Stay With Me'(스테이 윗 미)는 발매 한 달이 지난 지금 까지도 차트 5위권을 고수하고 있다.
     
    인디뮤지션들의 OST 진출 시발점은 MBC '커피프린스'였다. 한 OST 제작사 관계자는 "남주인공 직업이 음악감독이라 다양한 인디밴드 음악을 사용했다. 지금은 대중적으로 알려진 요조, 짙은 등도 그때 눈도장을 찍었다. 소위 파스텔뮤직 계열의 인디음악이 급부상하는 계기가 된 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드라마 분위기에 맞는 가수를 찾다보니 자연스레 인디 뮤지션을 발굴하기도 한다. 드라마에 삽입되기 가장 좋은 목소리는 너무 트렌디하지도, 그렇다고 올드하지도 않아야 한다. 인디뮤지션과의 협업은 제작비를 아낄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이름이 알려진 가수들을 기용하면 당장 인기에 화력이 붙을 수 있겠으나 개런티 대비 효용이 크게 나오지 않는다"고 밝혔다. 

    OST는 드라마 장면을 풍성하게 만들어주는 동시에, 시청자들에게 장면의 감성을 반복적으로 전달할 수있는 매개체가 된다. 삽입된 노래가 궁금해 찾아봤다가 그 가수에게 빠지는 경우도 다반사. 한 가요관계자는 "인디 아티스트들은 자신만의 색깔로 멜로디를 해석한다. 노래와 장면을 새롭게 해석해 내놓기도 한다. 요즘은 인디에 대한 인식도 바뀌었다. 옛날엔 마이너라는 뜻이 강했는데, 이제는 본인들의 생각대로 음악을 만들어가는 가수라는 대중의 인식이 확산됐다. 탄탄한 실력에 신선한 매력까지 갖춘 인디 뮤지션을 OST에 기용하는 일이 많아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고 분석했다.
     
    황지영 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