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종지부' 오승환, WBC 대표팀 마무리 맡는다

    '논란 종지부' 오승환, WBC 대표팀 마무리 맡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7.01.12 06:00 수정 2017.01.12 06: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대한민국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대표팀의 마무리는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이 맡는다.

    김인식 WBC 대표팀 감독은 11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칭스태프 회의를 통해 선수 교체 및 향후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김광현의 빈자리는 양현종이 메울 수 있게 됐다. 몸 상태에는 '문제가 없다'고 한다. 김광현에 이어 양현종까지 빠지면 선발투수를 뽑으려 했다. 그렇지 않기에 마무리 투수로 오승환을 뽑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해를 넘겨 이어진 오승환의 대표팀 발탁 논란은 종지부를 찍었다.

    오승환의 합류 여부는 WBC 대표팀의 '뜨거운 감자'였다. 김 감독은 지난해 11월 대표팀 명단을 처음 발표할 당시 오승환을 제외했다. 김 감독은 "올해 KBO 리그에 불미스러운 사건이 많았다"며 "승부 조작과 불법 스포츠 도박과 같은 사건이 1년 내내 끊이지 않았다. KBO는 깨끗한 야구를 지향한다. 이런 문제로 오승환을 뽑지 못하게 됐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약화된 대표팀의 전력이 문제였다. 왼손 에이스 김광현(SK)과 강속구 투수 이용찬(두산)이 팔꿈치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이탈했다. 메이저리그에서도 손꼽히는 구원투수인 오승환이 필요했다. 결국 김 감독은 오승환을 발탁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대표팀에 확실한 오른손 투수가 없다는 점도 오승환을 선택한 이유다.

    비판 여론은 안고 간다. 오승환은 지난해 1월 해외 원정 도박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KBO는 오승환에게 복귀 조건부로 72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KBO의 징계를 소화하지 못한 선수가 대표팀에 뽑히는 것에 대한 비판 여론이 일었다.

    김 감독은 "많이 고심했다"며 "오승환이 미국으로 출국하기 전 통화를 했다. '대표팀에 뽑히면 구단에 합류를 요청하겠다'고 하더라. 비판 여론이 있는 것도 알고 있다. 오승환이 WBC에서 나라를 위해 뛰며 만회하려는 마음이 강하다"고 밝혔다.

    오승환의 합류가 결정되면서 대표팀은 확실한 마무리 투수를 보유하게 됐다. 한일 구원왕을 차지한 오승환은 지난해 세이트루이스의 뒷문을 지키며 19세이브를 따냈다. 현지 언론은 올해 세인트루이스의 마무리 1순위에 오승환을 거론하고 있다. 대표팀 동료들은 오승환의 합류 소식에 반색했다. 삼성에서 한솥밥을 먹은 차우찬(LG)은 "오승환 선배님이 함께하면 든든하다"고 했다. 외야수 민병헌(두산)은 "메이저리거도 칠 수 없는 공을 던지지 않는가.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오승환은 대표팀 합류 소식을 아직 전달받지 못했다. 그러나 일찌감치 몸 만들기에 돌입했다. 그는 지난 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떠났다. 그는 출국 전 인터뷰에서 "WBC 합류는 내가 뭐라고 말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 같다"며 "내가 지금 할 수 있는 일은 일찍 미국에 가서 최대한 몸을 잘 만드는 일 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오승환에게 대표팀 발탁을 아직 통보하지 않았다. 그러나 '대표팀에 뽑히면 무조건 간다'고 했다. 알아서 몸을 잘 만들고 있을 것이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유병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