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곤 폭행한 중소기업 오너 2세, 자랑처럼 떠들고…”

    “이태곤 폭행한 중소기업 오너 2세, 자랑처럼 떠들고…”

    [일간스포츠] 입력 2017.01.12 08:2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이태곤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A씨가 중소기업 오너 2세로 밝혀졌다.

    11일 디스패치는 지난 7일 용인시 한 치킨 가게에서 이태곤을 폭행한 A씨가 사료재를 수출하는 중소기업 오너의 아들로, 이 회사의 이사로 재직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의 지인은 "이번 사건을 자랑처럼 떠들고 다닌다"면서 "변호사를 통해 쌍방으로 몰아갈 것 같다"고 전했다.

    경기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태곤은 용인시 수지구의 한 치킨 가게에서 악수 요청을 거부한 것이 발단이 돼 A씨 등 2명으로부터 주먹과 바로 얼굴을 수차례 폭행당했다.

    이태곤 측은 일방적으로 맞았다고 주장한 반면 A씨 측은 쌍방폭행이라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