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 엄정화, 이소라 남친과 통화 후 폭풍눈물…왜?

    '나혼자' 엄정화, 이소라 남친과 통화 후 폭풍눈물…왜?

    [일간스포츠] 입력 2017.01.12 10:3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엄정화가 이소라의 남자친구와 통화 후 폭풍눈물을 보인다. 

    13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 189회에는 귯걸 이소라가 최근 컴백한 엄정화의 음악방송 촬영장에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소라는 8년만에 가요계에 컴백한 엄정화를 위해 엄정화 1호 소녀팬으로 변신한다. 그는 엄정화 맞춤형으로 주스, 스프, 꽃, 손편지까지 준비해 엄정화를 감동하게 만든다.

    특히 이소라는 영상통화를 통해 엄정화에게 자신의 남자친구인 대니얼을 소개한다. 두 사람은 통화 수신음이 가는 틈을 타 대기실에서 이리저리 움직이며 조명이 잘 받는 곳으로 자리를 옮긴다. 이후 소녀 수다를 쏟아내던 엄정화가 대니얼과의 통화 후 갑자기 눈물을 터트린다.

    또한 이소라는 엄정화에게 마지막 선물을 주면서 엄정화를 깜짝 놀라게 한다. 이소라의 선물을 본 엄정화는 "청첩장이야?"라며 놀란 기색을 감추지 못한다. 이에 이소라가 울먹이며 "미안해 정화야"라고 말해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13일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