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 한재림 감독 ”박근혜 웃는신, 무조건 넣으려 했다”

    '더킹' 한재림 감독 ”박근혜 웃는신, 무조건 넣으려 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7.01.12 16:5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재림 감독이 개봉 후 이야기 될 수 밖에 없는 특정 장면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더킹(한재림 감독)' 언론시사회에서 한재림 감독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 신을 넣으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웃는 모습까지 넣은 이유가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한재림 감독은 "편집을 두고 고민하지 않았다. 원래 시나리오에도 있었다"며
    "대통령을 한 사람씩 바뀌어 가면서 이들이 권력의 정점, 우리가 이야기 하고자 하는 클라이막스로 가는 중에 필요한 장면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 있었던 사건이고 점점 위기에 빠지는 지점과 같이 하기 때문에 꼭 그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조연경 기자
    자신=김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