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IS] '월계수' 이동건♥조윤희, 결혼임박…라미란 죽음준비

    [종합IS] '월계수' 이동건♥조윤희, 결혼임박…라미란 죽음준비

    [일간스포츠] 입력 2017.01.15 21:09 수정 2017.01.15 22:4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이동건과 조윤희가 사랑을 확인했다. 결혼 허락까지 떨어졌다. 라미란은 나홀로 영정사진을 찍었다.

    15일 방송된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는 연실(조윤희)가 양복점으로 돌아왔다. 동진(이동건)은 '반짝이'라고 부르며 연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연실은 동진의 과한 애정표현을 핀잔했고, 동진은 "또 사라질까봐 그런다. 자꾸 없는 동안 일이 생기니까"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결혼허락까지 받아냈다. 동진의 부모는 "하루빨리 결혼을 해야겠다. 홍기표(지승현)가 감옥에서 나오기 전에 얼른 결혼하자"고 말했다. 뜻밖의 결혼허락에 동진과 연실은 깜짝 놀랐다. 연실은 "꿈인지 생신지 모르겠다"고 했고 동진은 연실의 볼에 뽀뽀하며 "그동안 마음고생 시킨 것 살면서 다 보상하겠다"고 다짐했다.

    민효상(박은석)과 최지연(차주영)도 결혼허락을 받았다. 고은숙(박준금)은 강태양(현우)과 민효원(이세영)에 대해선 "추후 생각한다"고 말했다. 발끈한 민효원은 민효상과 다시 으르렁댔다. 그러다 이내 둘다 좋은 결말을 위해 동맹계약을 맺고는 서로를 응원하기로 했다. 강태양은 또 1차 임용고시에 합격했다는 좋은 소식을 알려왔다. 민효원은 "내 덕분이다. 내조의 여왕이 따로 없다"고 자축했다.

    한편 선녀(라미란)는 자꾸 아픈 모습을 보였다. 홀로 죽음을 준비했다. 배삼도(차인표)에게도 비밀로 했다. 선녀는 "웃으며 영정사진 찍고 싶다"면서 눈물을 쏟아냈다. "삼도야 나 먼저 간다"라고 말하며 울먹였다. 이를 알리 없는 배삼도는 복선녀가 갱년기인줄 알고 "아픈 마누라 두고 새살림 차릴 수 없다"며 가볍게 받아들였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