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체 썩은 냄새…” 토니안, 집으로 경찰 들이닥친 사연

    “시체 썩은 냄새…” 토니안, 집으로 경찰 들이닥친 사연

    [일간스포츠] 입력 2017.01.24 08:2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 `3대천왕` 캡쳐]

    [사진 `3대천왕` 캡쳐]

    토니안이 청국장에 관한 잊지 못할 일화를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3대 천왕’에서 토니안은 집에서 청국장을 끓여 먹다가 경찰들이 집으로 방문한 에피소드를 이야기했다.
     
    평소 열렬한 찌개 마니아임을 밝힌 토니안은 “미국 생활 중에도 찌개를 끓여 먹었는데 아버지가 끓인 청국장을 먹던 와중 경찰 두 명이 방문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 `3대천왕` 캡쳐]

     

    [사진 `3대천왕` 캡쳐]

     

    [사진 `3대천왕` 캡쳐]

    토니안의 집으로 온 경찰은 “시체 썩은 냄새가 난다. 집을 조사 해야겠다”고 말했다. 이에 토니안과 토니안의 아버지는 청국장을 보여주며 “한국의 음식”이라며 “먹어보겠느냐”고 말했다.

    [사진 `3대천왕` 캡쳐]

     

    [사진 `3대천왕` 캡쳐]

     

    [사진 `3대천왕` 캡쳐]

    그는 그제서야 상황을 파악한 경찰이 토니안 부자의 제안을 거절하고 다시 발걸음을 돌렸으며 외국인들에게 청국장 냄새는 상당히 생소하고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백종원의 3대 천왕’은 찌개 특집으로 꾸며졌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