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류준열 ”'더킹' 감독님, '응답하라' 보고 캐스팅 제의”

    [인터뷰①] 류준열 ”'더킹' 감독님, '응답하라' 보고 캐스팅 제의”

    [일간스포츠] 입력 2017.01.27 15:00 수정 2017.01.27 16: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주인공의 친구 역할이라고 하면 일단 기대치가 떨어진다. 하지만 영화 '더 킹'에서 조인성 친구 역의 류준열(31)은 예외다. 류준열이 18일 개봉한 영화 '더 킹(한재림 감독)'에서 의리있는 조폭 최두일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극 중 권력을 쥐고 폼나게 살고 싶었던 신인검사 조인성(박태수)의 고향 친구 캐릭터다. 조인성을 대신해 성가시고 더러운 일을 척척 해결해주는 친구 역할이다. 액션, 사투리, 눈빛 연기 등 류준열은 '더 킹'에서 꽤 많은 걸 보여준다. 대사 보다는 눈빛 한 번으로 많은 얘기를 하고, 능숙한 전라도 사투리로 캐릭터의 맛을 살린다. tvN '응답하라 1988' 이후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완성했다. '응답하라 1988' 쌍문동에서 용났다.

     
    -'더킹' 개봉일부터 박스오피스 1위로 기분 좋은 스타트를 했다.
    "기분 좋다.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 영화가 개봉하고 나서는 배우들의 손을 떠나는데 시작이 좋아서 기쁘다. VIP시사회를 하고 지인들이 '한 번 더 봐야겠다' '영화가 흡인력이 있더라' 등 좋은 말씀을 많이 해줘서 좋았다."
     
    -본인의 연기는 만족하나.
    "내 연기를 내가 평가하는 건 너무 어려운 일인 것 같다."
     
    -'응답하라 1988'을 본 한재림 감독이 먼저 미팅을 제안했다고.
    "'응답하라'를 보고 먼저 만나고 싶다고 말씀을 하신 건 맞다. 느낌이 좋았다고 하시더라. 감독님이 말씀하시는 느낌이 뭔지 궁금하기도 해서 만났다. 출연 결정을 두고 고민을 했는데 내가 하고 싶은 연기와 여러가지로 잘 맞아떨어져서 하고 싶었다. 또 워낙 감독님의 영화를 좋아했다. 감독님의 팬이다. 이전 작품들을 다 봤다. 그래서 감독님과 같이 작업을 하고 싶기도 했다."
     
    -최두일 캐릭터의 어떤 점에 끌렸나.
    "자신의 감정을 노골적으로 드러내지 않는 게 좋았다. 시원하게 웃는다거나 그런 장면도 전혀 없지 않나."
     
    -어떻게 캐릭터를 소화하려고 했나.
    "학교 다니면서 연기 공부를 할 때 선생님이나 선배님들이 말씀하셨던 게 작품에선 가만히 있는 사람이 더 잘 보인다는 것이었다. 그 가르침을 주신 분들이 많은데 그 말에 공감한다. 튀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최대한 내 역할을 충실히 하려고 노력했다. 영화 안에서 맡은 바 임무를 다 하는 게 최고라고 생각했다. 직업이 조폭이지만 전문적인 조폭의 모습을 보여주는 건 의미가 없다고 생각했다. 문신을 그려넣긴 해도 일부러 의미없는 문신을 했다. 어떤 문신을 어디에 했느냐가 중요한 건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냥 상징적인 부분을 가져가려고 문신을 그렸다. 캐릭터의 직업과 외형적인 부분은 신경을 안 쓰려고 했다. 인물의 감정에 집중했다."
     
    -액션 연기는 어땠나.
    "액션팀, 무술팀과 같이 운동하고 준비하는 시간은 굉장히 즐거웠다. 워낙 몸 쓰는 운동이나 액션을 좋아한다. 새로운 걸 배운다는 즐거움도 컸다. 액션은 합이 중요한데 잘 때려주고 잘 맞으려고 연습을 많이 했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oins.com
    사진=양광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