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장제원 아들 논란, 사정기관이 터뜨렸다는 설이…”

    이혜훈 “장제원 아들 논란, 사정기관이 터뜨렸다는 설이…”

    [일간스포츠] 입력 2017.02.16 08:5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바른정당 이혜훈 의원이 장제원 의원의 아들 논란과 관련 “사정기관이 터트렸다는 얘기가 돈다”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1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여의도에서 빅브라더 같은 존재인 사정기관이 딱 기다리고 있다가 (장 의원을) 보내려고 터트렸다고 많이들 (이야기)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장 의원의 아들 논란에 대해 “(여의도 정치권에서) 다들 ‘이해 안 된다’라고 이야기하는 게 트위터에 올린 친구들이 이 사람 저 사람이 섞여있는 거지 않느냐. (그런데) 모든 친구들이 한꺼번에 거의 총궐기를 타이밍 맞춰서 잘 했을까(라는 의문을 가진다)”고 주장했다.

    그는 직접적으로 사정기관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면서 “이건 상당히 일어나기 어려운 가능성 제로 이벤트 아니냐”면서 “여의도 참새들 얘기를 하면 정보를 쥐고 있는, 빅브라더 같은 존재인 사정기관이 딱 기다리고 있다가 터트렸다. (장 의원을) 보내려고”라고 설명했다.

    해당 기관에 대해선 “얘기 하면 그 기관이 ‘우리 아니다’(라고 할 것)”이라면서 ‘국세청이냐’는 물음에 “앞에 한 자가 들어간 거 같긴 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가 하는 얘기가 아니고 여의도에서, 심지어 언론인들도 그런 얘기를 하고 있다”며 “사람 마음이란 게 다 비슷하구나. 뭔 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이 의원은 장 의원에 대해 “이제 막 뜰라 그러는데 또 누가 날개를 꺾었다”면서 “굉장히 사적인 정본데 한 사람이 한 것도 아니고 이상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장 의원의 아들인 장용준 군은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해 뛰어난 실력으로 화제를 모았으나 일진·성매매 시도 의혹에 휩싸인 장용준이 결국 하차 의사를 밝혔다.

    장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용준이가 가진 음악에 대한 열정을 제가 이해하지 못했다”면서 사과하며 당 대변인직과 부산시당위원장직을 사퇴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