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효민' 수위 높은 노출 사진의 숨겨진 진실

    티아라 '효민' 수위 높은 노출 사진의 숨겨진 진실

    [일간스포츠] 입력 2017.02.16 11:2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하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이하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걸그룹 티아라의 멤버들이 원치 않는 노출 사진을 찍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6일 한 네티즌이 '티아라 효민 노출사진의 비밀'이란 제목의 글을 공개했다.

    글쓴이는 지난해 3월 공개된 효민의 '스케치' 앨범 속 노출사진이 촬영 의도와는 다르게 보정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진을 보다가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입고 있던 상의를 포토샵으로 지운 흔적이 있다"며 효민의 스케치 앨범 사진을 공했다.
    그러면서 그는 "효민이 자켓 촬영 마치고 만족한다고 하면서도 회사 들어가서 자기 의견 반영되도록 디자인팀이랑 열심히 또 실랑이 해야 한다더니… 티져 사진 보고 본인도 놀라고 속상했을 듯"이라고 했다.
    즉, 효민이 원래 속옷을 입고 사진을 찍었으나 이후 보정 단계에서 속옷이 지워지며 마치 상의를 안 입은 듯한 사진으로 바꼈다는 것이다.  

    또 그는 효민이 팬들이 포토샵으로 노출 부위를 가려준 사진을 '좋아요'를 누른 것을 공개했다.
    이외에도 과거 지연이 Mnet의 한 방송에 나와 "사장님은 노출 노출 노출 (외친다)" "제가 하고 싶었던 콘셉트는 약간 매니쉬한 건데…사장님이 자꾸 '살살살' 그러셔서…"라고 말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촬영 중 지연이 짧은 바지를 입고 찍은 사진이 화보에서는 마치 바지를 안 입은 듯 나온 모습도 지적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진짜 너무하다" "저렇게 노골적으로…" "상의도 없이 지운건가요?" "재계약 하지마시길" "사장이 진짜 나쁘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