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S] ”나영석 어벤져스”..'윤식당', 시청자 입맛 잘 맞을까(종합)

    [현장IS] ”나영석 어벤져스”..'윤식당', 시청자 입맛 잘 맞을까(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17.03.20 15:1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나영석 PD 어벤져스가 출범했다.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tvN 새 예능프로그램 '윤식당'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윤식당'은 배우 신구·윤여정·이서진·정유미가 인도네시아 발리의 인근 섬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예능이다. 

    나영석 PD 사단의 어벤져스가 모두 모였다. '꽃보다' 시리즈의 신구 윤여정과, '꽃보다'와 '삼세시끼' 시리즈의 이서진이 만났다. 여기에 새 얼굴 정유미가 합세했다. 익숙한 듯 보이면서 또 새로운 예능이 탄생한 것이다. 

    나PD 사단의 어벤져스가 모인 만큼, 호흡 하나는 '끝내줄' 전망. 윤식당 영업 이익을 모두 와인 값으로 쓸 정도로 팀워크가 잘 맞았다. 나PD는 이서진에 대해 "일은 열심히 하는데 철이 없다"면서 "장사가 잘 안돼서 회의를 했는데 혼자 스노쿨링하러 가더라. 그랬던 사람이라서, MSG라면 좋은 MSG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새 멤버 정유미에 대해서는 "데뷔 50주년 축하하는 자리에서 정유미를 처음 봤다. 그냥 느낌이 맘에 들었다. 솔직해 보이고 진솔해 보였다"고 밝혔다. 또한 윤여정은 나PD를 향한 깊은 신뢰를 표하며 "'1박2일' 때부터 나영석 PD의 팬이다. 나영석이 하자고 하면 무조건 한다. '우리 결혼했어요'를 만든다고 해도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려도 있다. '윤식당'의 설정이 결국 나영석 PD가 그간 해오던 프로젝트를 모두 더한 것 뿐이라는 이야기. 새로울 것이 없다는 뜻이다. 이에 대해 나PD는 "이전까지 했던 프로젝트와 달라 보이지 않을 수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예능이 다 그렇지 않나. 새로운 곳에서 이들이 어떻게 적응하고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내는지 보여준다. 시청자의 상상처럼 흘러갈 수도 있지만 식당 경영은 한번도 시도해보지 않은 경험이다"며 차별점을 강조했다. 

    나영석 PD 어벤저스 군단은 또 한번 대박을 낼 수 있을까. '윤식당'은 오는 24일 첫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사진=박세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