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5연속 통합우승, 챔프전 V9...MVP 박혜진

    우리은행 5연속 통합우승, 챔프전 V9...MVP 박혜진

    [중앙일보] 입력 2017.03.20 21:3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5전 3선승제 1차전 아산 우리은행 위비-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 전이 16일 충남 아산시 남부로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진행됐다. 우리은행 박혜진이 삼성생명 박하나를 제치고 드리블하고 있다. 아산=양광삼 기자yang.gwangsam@joins.com/2017.03.16/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5전 3선승제 1차전 아산 우리은행 위비-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 전이 16일 충남 아산시 남부로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진행됐다. 우리은행 박혜진이 삼성생명 박하나를 제치고 드리블하고 있다. 아산=양광삼 기자yang.gwangsam@joins.com/2017.03.16/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이 5연속 통합우승(정규시즌·챔피언결정전)에 올랐다.
     
    우리은행은 20일 용인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용인 삼성생명을 83-72으로 물리쳤다. 시리즈 전적 3승무패를 기록한 우리은행은 2012-13시즌 이후 5연속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여자프로농구 역대 최다인 9번째 챔프전 우승과 함께 8번의 통합 우승도 이뤄냈다. 
     
    1998년 출범한 여자프로농구에서 한 팀이 통합 5연패를 이룬 것은 신한은행(6시즌 연속) 이후 우리은행이 두 번째다.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박혜진(27·가드)은 챔프전 MVP(64표 중 39표)에도 선정됐다. 챔프전 MVP는 3연속 수상이다.

    박혜진은 3차전에서 19점·8리바운드·11어시스트으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1차전에서 17득점·9어시스트·7리바운드, 2차전에서 11득점·5어시스트·4리바운드로 활약하며 우승을 이끌었다.  
     
    우리은행이 압도적인 기량으로 정규시즌(승률 0.943)과 챔프전을 동시에 석권한데는 박혜진을 비롯해 최우수 외국인선수로 뽑힌 존쿠엘 존스(23·센터)의 활약이 컸다. 그러나 위성우(46) 우리은행 감독은 맏언니 임영희(37·1m78cm)를 진정한 'MVP'로 꼽는다. 
     
    우리은행 왕조의 중심엔 항상 임영희가 있었다. 2012-13, 2013-14 시즌 챔프전에서 MVP를 받았던 그는 이번 삼성생명과의 챔프전에서도 경기당 평균 16점을 기록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특히 연장전 72-70에서 임영희는 연속 4점을 넣으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