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운명의 날'…피의자로 검찰 출석

    박근혜 전 대통령 '운명의 날'…피의자로 검찰 출석

    [일간스포츠] 입력 2017.03.21 06:00 수정 2017.03.21 06: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다.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된 혐의는 모두 13가지다. 지난해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박 전 대통령에게 직권남용·강요 등 8가지 혐의, 특검팀이 뇌물 등 5가지 혐의를 적용했다.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된 혐의 중 가장 쟁점이 되는 사안은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된 뇌물죄와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다. 모두 삼성전자로부터 금품을 받고, 미르·K스포츠재단의 출연금을 걷은 행위와 관련된 사안이다.

    특수본은 20일 기자들과 만나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과 관련한 박 전 대통령의 혐의에 대한 물음에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특수본은 삼성에서 전달된 돈에 대한 혐의가 뇌물인지 직권남용인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 "그 부분은 내일 조사 때 질문할 예정"이라며 "질문의 내용에 대해 제가 답하지 않을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사실관계 조사 먼저 할 예정이다. 특수본은 "사실관계 확인이 중요하니까 그 부분 먼저 물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된 혐의가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적용된 혐의보다 많아 조사는 장시간에 걸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은 22일 새벽께 검찰 청사를 나설 가능성이 크다. 

    과거 노 전 대통령은 지난 2009년 4월 30일 오후 1시20분께 검찰에 출석해 약 13시간 대검찰청에 머물다가 다음날 새벽 2시에 귀가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