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 시범경기 4호 홈런...빅리그 진입 보인다

    박병호, 시범경기 4호 홈런...빅리그 진입 보인다

    [중앙일보] 입력 2017.03.21 08:0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박병호(31·미네소타)가 시범경기 4호 홈런을 터뜨렸다. 


    박병호는 21일 미국 플로리다주 플로리다 오토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7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2타수 1안타(1홈런)·2타점·1득점으로 활약했다. 박병호의 시범경기 타율은 0.387에서 0.394(33타수 13안타)로 상승했다.
     
    박병호는 2회 2사 주자 3루에 나선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났다. 방망이는 두 번째 타석에서 폭발했다. 0-0로 맞선 5회 무사 1루에서 좌완 프란시스코 리리아노의 공을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지난 11일 마이애미전 이후 10일, 6경기 만에 나온 홈런이었다. 


    박병호는 6회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침착하게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그러나 후속타자 존 라이언 머피가 삼진으로 물러나 득점에는 실패했다. 박병호는 8회 무사 1·2루 기회에서 세 번째 타석을 맞았지만, 대타 태너 잉글리시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미네소타가 8-2로 이겼다. 


    지난해 부진했던 박병호는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된 뒤 초청선수 신분으로 스프링캠프에 참가하고 있다. 하지만 시범경기에서 뜨거운 타격감을 보여줘 빅리그 진입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