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술남녀' 측 ”경찰 나서면 조사 적극 임하겠다”[공식]

    '혼술남녀' 측 ”경찰 나서면 조사 적극 임하겠다”[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17.04.18 20:50 수정 2017.04.18 20:5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CJ E&M '혼술남녀' 측이 경찰의 조사에 적극임하겠다고 밝혔다.

    CJ E&M '혼술남녀' 측은 18일 오후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한 이한빛님에 대해 큰 슬픔을 표합니다. 또한 어떠한 말도 닿을 수 없는 유가족의 아픔에도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고 했다.

    이어 '사망에 대한 경찰의 조사 이후 그동안 유가족과 원인 규명의 절차와 방식에 대해 협의를 해왔지만 오늘과 같은 상황이 생겨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라며 '당사 및 임직원들은 경찰과 공적인 관련 기관 등이 조사에 나선다면 적극 임할 것이며 조사결과를 수용하고 지적된 문제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등 책임질 것입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안타까운 일로 아픔을 겪고 계시는 유가족분들께 애도를 표하며 CJ E&M과 tvN에 관심을 주시는 모든 분들께 송구한 말씀을 전합니다'고 맺었다.

    이한빛 PD는 '혼술남녀' 마지막 촬영날인 지난해 10월 21일 실종됐고 10월 25일 '무단결근'으로 사측 담당 국장에게 보고됐다. 이 PD가 소지하고 있던 법인카드 회수를 위해 고인의 집에 연락이 되면서 가족들이 실종 사실을 알았고 사망은 10월 26일 확인됐다. 장례식 이후 유가족을 중심으로 '한빛사건의 진상규명과 문제해결을 위한 가족대책팀'이 마련됐고 그해 11월 8일 회사와 면담을 통해 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대한 조사 및 방법을 논의했다.

    유가족 및 대책위원회는 6개월여가 흐른 4월 18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혼술남녀'는 전체 16회 중 절반인 8회분을 사전 촬영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전체 촬영분의 1/4이 제작돼 있던 지난해 8월 12일 촬영·장비·조명 담당 외주업체 및 소속 스태프가 교체되고 8월 27일에서야 촬영이 재개되는 등의 사정으로 실질적인 제작기간이 당초 예상보다 대폭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한 이한빛님에 대해 큰 슬픔을 표합니다.

    또한 어떠한 말도 닿을 수 없는 유가족의 아픔에도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사망에 대한 경찰의 조사 이후 그동안 유가족과 원인 규명의 절차와 방식에 대해 협의를 해왔지만 오늘과 같은 상황이 생겨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당사 및 임직원들은 경찰과 공적인 관련 기관 등이 조사에 나선다면 적극 임할 것이며, 조사결과를 수용하고 지적된 문제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등 책임질 것입니다.

    다시 한번 안타까운 일로 아픔을 겪고 계시는 유가족분들께 애도를 표하며, CJ E&M과 tvN에 관심을 주시는 모든 분들께 송구한 말씀을 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