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비, 김태희와 2세 합성에 ”이렇게만 낳으면 성공”

    '슈퍼맨' 비, 김태희와 2세 합성에 ”이렇게만 낳으면 성공”

    [일간스포츠] 입력 2017.05.14 18:2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비가 아내 김태희와의 2세 합성 사진에 감탄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에서는 이 날 방송을 끝으로 하차하는 이범수 가족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소을 다을 남매는 이범수가 출연·제작하는 영화 '엄복동' 현장을 찾았고,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 비(정지훈), 그리고 이시언 민효린을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맛있는 밥차로 식사를 마친 소다남매는 배우들에게 준비한 선물을 건넸다. 특히 비에게는 김태희와 합성한 2세 사진이 담긴 쿠션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비는 미래의 주니어 얼굴에 "이렇게만 나오면 나 굉장히 성공한거야"라며 흡족함을 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비는 촬영내내 소을과 다을을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바라보며 2세에 대한 희망을 드러냈다. 아들보다 딸이 좋다는 비는 "소을같은 딸을 낳고 싶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조연경 기자
    사진= KBS 2TV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