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미 비하 논란’ 女 BJ, 2년 만에 사과

    ‘오나미 비하 논란’ 女 BJ, 2년 만에 사과

    [일간스포츠] 입력 2017.05.18 13:5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유투버 겸 BJ 디바제시카가 오나미 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7일 디바제시카는 자신의 SNS를 통해 “안녕하세요. 오늘은 무거운 마음으로 글을 적어봅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과거에 생방송을 진행하다가 경솔하게 뱉은 말로 무엇보다도 당사자분과 저를 믿어주셨던 팬분들께 상처가 되었습니다”며 “많은 사람이 보고 있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사람으로서 깊은 후회와 저의 경솔함을 반성하게 되었습니다”고 말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SNS 캡처]
     
    이어 “많은 분의 댓글에 실망입니다. 등등 거침없는 비판과 조언에 저도 저 자신에게 실망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당시 생방송을 진행하다 보니 순간에 시청자들을 자극할 만한 표현을 깊은 생각을 하지 않고 내뱉은 저의 경솔함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이 사과 영상을 해라 해명을 하라 하시지만, 그 무엇보다도 사과를 받으셔야 할 분은 제 시청자분들보다는 먼저 당사자분인 것 같아 지인분께 연락처를 받아 통화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며 “주변 지인을 통해 소식을 접하셨다고 직접 말씀하시니 더욱더 송구스럽고 죄송스럽더라고요. 저도 여자인데 제 경솔한 말로 한 사람의 이미지가 저급한 웃음거리로 만들어져 버려 진심으로 죄송스러워서 사과를 드렸습니다. 통화하면서 강한 이미지와는 다르게 마음이 더 여리신 분 같더라고요. 그래도 죄송하다는 제 마음을 전달하고 사과를 받아주신다고 하니 더욱더 죄송한 마음이 들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유튜버 겸 BJ 디바제시카가 방송인 오나미 씨 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디바제시카는 지난 2015년 아프리카TV 방송에서 '사이비 종교'를 주제로 이야기를 하는 중에 오나미 씨를 언급했다.  
     
    당시 그는 “5000원만 내면 자유롭게 성관계를 할 수 있다”고 해당 종교를 설명하다 “그런데 5000원인데 오나미가 나오면? 5000원 받고도 안 할 것 같은 분이 나오면 어떡하냐”고 말했다. 해당 장면은 최근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뒤늦게 퍼지면서 ‘외모비하’논란에 휩싸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