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S] ”시청률 30% 박서준♥김지원 결혼”..'쌈마이', 공약 실현될까(종합)

    [현장IS] ”시청률 30% 박서준♥김지원 결혼”..'쌈마이', 공약 실현될까(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17.05.18 15:1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쌈, 마이웨이'의 시청률 공약은 실현될 수 있을까.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 2TV 새 월화극 '쌈, 마이웨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쌈, 마이웨이'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성장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박서준, 김지원, 안재홍, 송하윤 등이 출연하며 '눈길'의 이나정 감독이 연출을, '백희가 돌아왔다'의 임상춘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네 배우의 케미가 돋보인다. 상큼하고 청량한 드라마의 분위기와 딱 맞아떨어지는 캐스팅이다. 케미에 대해 제작진도 강한 자신감을 표했다. 이나정 감독은 "대한민국 청춘 배우들 중 가장 싱그럽고 유쾌한 에너지를 가진 사람을 모으고자 했다. 연기력은 말할 것도 없고 사랑스러운 에너지와 케미가 어떻게 어울릴지 고민하며 캐스팅했다. 이 배우들의 조합이 완벽하지 않나 생각한다. 실제로도 훌륭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박서준은 격투기 선수 고동만 역을 맡았다. 최애라 역 김지원의 남사친에서 연인이 되는 남자다. 박서준은 "격투기 선수 역할이다. 촬영 전부터 운동을 계속하고 있었다. 이번엔 아무래도 인물의 배경 자체도 부유한 인물은 아니기 때문에, 패션보다는 비루한 몸으로 승부해보고자 지금도 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지원은 전작 '태양의 후예' 이후 첫 행보다. 평소 딱딱하고 진지한 역할을 주로 맡아왔던 그는 이번엔 발랄하고 상큼한 여인으로 변신한다. 김지원은 "정적이고 딱딱한 캐릭터를 많이 해왔기 때문에, '쌈마이웨이'를 선택한 것도 있다"면서 "태양의 후예'로 너무 많은 사랑을 주셨기 때문에 작품 선택하며 고민이 많이 됐다. 항상 새로운 작품을 만나야하는 직업이라 늘 제로베이스에서 생각했다. 좋았던 것도 안 좋았던 것도 지나간 것이니 지금에 충실했다. 극 중 인물에 어떻게 다가가야할지 제일 많이 고민했다"고 이야기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의 하이라이트는 시청률 공약 발표. 마이크를 잡은 김성오는 "30%가 넘으면 박서준과 김지원 결혼하면 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이어 "30% 이하면 안재홍 송하윤 결혼하라"고 이야기하며 "30% 넘을 수도 있지 않나. (극 중) 오래 만났으니까 결혼할 때도 되지 않았나"라고 덧붙여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김성오가 장난처럼 내건 시청률 공약은 이뤄질 수 있을까. 박서준과 김지원의 현실 케미가 첫 방송 전부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오는 22일 첫 방송. 

    박정선 기자 
    사진=양광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