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순 걸그룹 C양, 만취해 남의 숙소 욕조에 대변을…”

    “청순 걸그룹 C양, 만취해 남의 숙소 욕조에 대변을…”

    [일간스포츠] 입력 2017.06.02 09: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걸그룹 ‘달샤벳’ 멤버 수빈이 청순 이미지로 사랑받고 있는 한 걸그룹 멤버의 ‘주사’를 폭로했다.
     
    지난 31일 E채널 ‘용감한 기자들3’에서는 ‘불편한 취향’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윤정수를 대신에 출연한 달샤벳 수빈은 “걸그룹이 이미지로 먹고살지 않냐. 굉장히 여성스럽고 이슬만 먹고살 거 같은 한 걸그룹이 있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수빈은 “어느 날 걸그룹 C양이 만취해 나한테 이 이야기를 해준 분의 숙소를 찾아왔다”라며 “C양이 술에 취해 구토도 많이 하고 몸에서 냄새가 다른 그룹 멤버들이 C양을 씻기기 위해 화장실로 데려갔다”고 말했다.
     
    이어 “갑자기 C양이 토할 거 같다고 해서 변기에다 하면 사이즈가 안 나올 것 같아 욕조에 데려갔다. 그 순간 C양이 엉덩이를 비틀더니 그곳에 대변을 봤다더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특히 수빈은 “대변의 압력이 세면 옷도 뚫는다더라. 그때 C양이 당시 여름이라 핫팬츠를 입고 있었는데 그들이 느끼기에 ‘뚫었다’라고 하더라”고 덧붙여 주위를 경악케 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