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후… 이대호가 상대편 오재원 불러 훈계한 이유

    경기 후… 이대호가 상대편 오재원 불러 훈계한 이유

    [일간스포츠] 입력 2017.06.24 09:4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3일 잠실 롯데-두산전을 마친 후 이대호(왼쪽)가 오재원(오른쪽)을 불러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KBS N 스포츠 중계화면 캡처]

    23일 잠실 롯데-두산전을 마친 후 이대호(왼쪽)가 오재원(오른쪽)을 불러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KBS N 스포츠 중계화면 캡처]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잠실-두산전 종료 후 이대호(35·롯데)선수가 반대편 선수인 오재원(32·두산)선수를 불러 훈계하는 것 같은 상황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당시 이대호는 불만 가득한 표정으로 오재원을 불러 이야기를 했다. 오재원은 이대호의 말을 듣다가 몇 차례 고개를 끄덕였다.  
     
    카메라에 포착된 이 장면을 두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보통 경기가 끝난 뒤 선수단은 1,3루 관중석을 향해 인사한 뒤 퇴장하는데 두 팀 선수가 만나 특별히 이야기를 나누지 않기 때문이다.
     
    이대호의 이례적인 행동에 팬들은 이날 롯데가 두산에 1-9로 뒤지고 있던 8회초 롯데의 공격 상황을 떠올렸다. 
     
    당시 이대호는 2사 후 볼넷을 얻어 출루했는데, 대타 이우민의 타구가 2루수 오재원을 향했다. 오재원은 포구 후 이대호를 태그했다. 결국 이대호는 이웃 판정과 함께 이닝 교체됐다.
     
    문제의 장면은 그다음 벌어졌다. 태그 아웃된 이대호가 두 팔을 허리에 갖다 대며 무언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듯 행동했다. 오재원이 1루 송구 등 방법을 택하는 대신 자신을 태그한 데 대한 불만을 품은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오재원이 규정을 어긴 것은 아니지만, 야구에는 점수 차가 큰 상황에서 서로 간의 기분을 배려하는 매너 플레이가 있다.
     
    이에 야구팬들은 경기를 마친 후에도 오재원을 불러들인 이대호의 행동이 과민 반응이었다는 주장과 오재원이 센스가 부족했다는 주장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