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중토크①] 티아라 ”변화 하면 바로 구설수…눈물도 쉽게 못 흘려요”

    [취중토크①] 티아라 ”변화 하면 바로 구설수…눈물도 쉽게 못 흘려요”

    [일간스포츠] 입력 2017.06.26 10:00 수정 2017.06.26 10:0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처럼 우여곡절이 많은 팀이 있을까.

    9년 차를 맞은 티아라의 팀 인생 그래프를 살펴보면 정상과 바닥을 오간다.

    대중 친화적 활동으로 새로운 트렌드를 만드는 걸그룹으로 데뷔해 정상을 찍었지만 '왕따 논란'을 시작으로 하향세를 걸었다. 팀 재편도 여러 번 있었다. 동시에 대중들로부터 '비호감'이라는 이미지를 얻었다. 최근 5년 전 '왕따 논란'의 진실이 밝혀졌지만 티아라를 향한 이미지는 쉽게 바뀌지 않았다.

    6월 컴백을 앞두고 보람과 소연이 탈퇴하며 다시 4인조로 재편했다. 티아라는 술잔을 기울이면서 티아라에겐 '변화'는 '두려움'이었다고 고백했다. '내 이름은'으로 5년 만에 눈물을 펑펑 흘린 것도 이런 우여곡절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갔기 때문이다.

    "울지 않으려고 했지만 제어가 안 됐어요. 이젠 '웃는 티아라'로 보여주고 싶어요."

    티아라는 어느 걸그룹보다 끈끈했다. 일련의 사건들을 겪으면서 단단해진 느낌이었다. 청춘을 티아라에 온전히 다 바쳤다. 인생의 절반을 티아라에 쏟은 거나 다름없었다. '연예인'을 '직장인'과 비교하며 "직업마다 겪은 스트레스는 같은 강도일 것"이라고 말하는 대목에서 어른스러움이 묻어났다.

    티아라는 올해 12월까지 계약을 연장했다. 앞으로 티아라의 운명은 네 명에게 달렸다. 과연 티아라는 어떤 선택을 할까.
     




    - 공식질문이에요. 주량이 어떻게 되나요.

    은정 "소주 1병 정도예요."

    지연 "소주 3잔인 것 같아요."

    큐리 "와인 2잔이요. 이 정도가 편한 상태 같아요. 사실 컨디션 따라 달라져요.(웃음)"

    효민 "전 소주로는 한 병 반이고 와인은 한 병 정도 마셔요." - 3년 전에 취중토크를 했더라고요. 주량이 늘진 않았네요.

    은정 "3년 동안 한두 잔 정도는 늘었어요. 취해도 안 취한 척하는 게 늘은 것 같아요."

    - 당시 은정 씨가 지연 씨의 주사를 폭로했어요. 애교가 많다고 했는데 아직도 그런가요.

    은정 "여전히 애교가 많아요. 보는 시각에 따르지만 완전 귀여워요."
     

    - 이번 컴백 때 유독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어요.

    은정 "9년 차 걸그룹이라고 말씀해주시는데 여전히 많이 떨려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쇼케이스 때 솔로 곡을 선보였는데 오랫동안 준비한 게 아니었어요. 안 하던 걸 하니까 더 떨리고 설레면서 긴장도 됐고, 복잡 미묘했어요."

    지연 "진짜 올라가기 직전에 네 명 모두 '나만 떨린 거야?'라고 말했어요. 데뷔 때보다 더 긴장했어요."

    - '내 이름은' 반응은 마음에 드나요.

    효민 "일단 저희는 준비하는 동안에도 성적에 연연하지 않으려고 했어요. 조바심이 없었어요. 그냥 마음이 편안해졌어요."

    - 왜 편안했나요.

    효민 "준비한 걸 잘 보여드릴 수 있을지, 실수하진 않을지, 쇼케이스도 잘 넘어갈 수 있을지 걱정이 많았는데 무사히 잘 넘어가서 다행인 것 같아요."

    은정 "컴백하기까지 힘들었어요. 예전같이 쉽지 않은 컴백이었는데 팬들이 열심히 응원해주셔서 견뎠어요.

    - 컴백 전 갑작스러운 팀 재편이 있었어요.

    은정 "녹음도 다시 했고, 동선도 많이 바뀌었고. 두 명의 빈자리가 안 느껴지게 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어요. 그보다 컴백 자체가 기분이 좋았어요."

    지연 "완전체인 여섯 명이 티아라를 마무리하지 못 했다는 게 아쉬웠어요. 팬들에게 죄송스러웠어요. 그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 해서 두 명의 더 빈자리가 컸어요."

    - 변화에 수긍하는 편인가요.

    은정 "티아라가 겪은 변화는 대부분 좋은 일이 아니었어요. 구설수가 많았죠. 그래서 변화하는 게 싫었어요.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흘러가는 대로 지내고 싶었던 마음도 있었죠."
     

    - 쇼케이스 때 꽤 센 질문들이 나왔어요. 

    큐리 "예상하고 올라갔는데 실제로 그 질문을 들으니까 울컥했어요. 그래서 더 떨렸던 것도 있고요."

    은정 "그런데 그런 질문이 싫지 않았어요. 당연히 궁금해하실 거라는 걸 아니까요."

    - 두 명이 빠지면서 더 똘똘 뭉쳤나요.

    은정 "우린 힘든 일을 많이 겪어서 명수와 상관없이 잘 뭉치는 것 같아요. 티아라라는 이름만 들으면 힘이 솟아요. 어떤 분들은 '앨범이 나오는지 모르는데 왜 자꾸 욕먹고 힘들게 앨범을 계속 내냐'고 물으세요. 우리에겐 그게 중요한 게 아녜요. 팬들과 소통하고 무대를 보여주고 같이 행복한 게 더 좋아요.

    효민 "이름을 지키고 싶은 마음이 큰 것 같아요."

    - 쇼케이스 때 눈물을 보였죠.

    은정 "'얘네 또 울어?'라는 말을 듣고 싶지 않아서 울고 싶지 않았어요. 우리는 대중 앞에서 서는 사람이에요. 왜 우는지에 대한 감정이 대중에게 '순도 100%'로 보이지 않을 거라는 걸 알고 있어요. 완벽한 이해를 바라지 않는 이상 적당한 선을 유지하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해요. 이성을 자꾸 되새기게 되는 것 같아요."

    효민 "보이는 곳에서는 눈물을 보이고 싶지 않아요. 그런데 마음은 숨기기 힘들었는지 갑자기 눈물이 쏟아져서 안 멈췄어요. 우는 모습보다는 웃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웃는 티아라로 남고 싶어요."
     

    - 초동 3만 장 판매량을 기록했어요.

    효민 "정말요? 우리 찍은 게 다 팔려서 팬 사인회 하는데 쓸 CD가 없다고는 했는데. 놀라워요."

    - 그덕에 음악방송에서 5년 만에 1위를 했어요. 소감을 못할 정도로 눈물을 펑펑 흘렸어요.

    효민 "정말 1위를 상상도 못 했어요. 전혀 생각도 하지 않고 있었는데 우리를 호명해서 깜짝 놀랐죠. 예상 못 한 1위라 제어할 틈 없이 그냥 눈물이 났어요. 마지막 1위는 '뮤직뱅크'에서 '러비더비'로 받았던 거로 기억해요. 당시 일본 활동 중에 받아서 감사했는데 이번엔 더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앞으로 1위는 불가능할 것 같아요.(웃음)"

    - 다신 눈물을 보이지 않겠다고 다짐한 게 물거품 됐네요.

    효민 "이젠 눈물이 잘 참아지지 않는 것 같아요. 쇼케이스 때 울어서 멤버들과 다신 흘리지 않겠다 약속했는데.(웃음)"

    - 팬들에게 케이크도 받았더라고요.

    효민 “팬들이 정말 좋아했어요. 너무 울어서 늦게 나왔는데 그때까지 케이크를 들고 기다리고 있었어요. 팬들 보자자마 또 눈물이 나왔는데 끝까지 참았어요. 팬들을 많이 울려서 미안해요. 앞으로는 티아라의 팬이라 자랑스럽다고 느낄 수 있게 열심히 할래요."
     

    - 'SNL'도 출연했어요.

    효민 "1위 한 다음 날 사전 녹화를 진행했는데 눈이 퉁퉁 부어서 얼음찜질로 간신히 가라앉히고 촬영했어요. 우는 날이 아닌 웃는 날로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죠."

    - 'SNL' 생방송 해보니 어땠나요. 생방송에 연기까지 해야 했는데.

    효민 "그 어떤 방송보다 긴장되고 떨렸어요. 'SNL' 출연진분들이 잘 챙겨주시고 이끌어주셔서 무사히 방송을 마칠 수 있었어요. 특별한 경험이었고, 즐거웠어요."

    - 'SNL'에서 논란에 정면 돌파 하는 모습을 보였어요.

    지연 "작정을 하고 나왔다기보다는 '이왕 출연하는 거 열심히 하자!'라는 마음이었죠. 'SNL' 이란 프로그램의 특성이 콩트를 통해서 뭔가 메세지를 전달한다거나, 풍자를 하는 프로그램이잖아요. 그 취지를 두려워할 거면 안 나가는 게 맞죠."
     

    - 효민은 진도 빠른 여자, 은정은 홀리데이 등 과감하게 변신도 했는데 두렵지 않았나요.

    효민 "두렵다기보다는 너무 재밌게 촬영했어요. 워낙 나오고 싶었던 프로그램이었기에 기대도 많이 됐고 처음 시도해본 생방송 콩트라 두려움보단 즐거운 마음으로 임했어요."

    - 직접 아이디어도 직접 냈나요.

    지연 "미팅 때 제작진분들과 이야기를 많이 주고받았어요. 레전드 편을 남기기 위해 많이 준비했죠. 망가지는 연기도 괜찮다고 먼저 말했어요."

    - 마지막엔 또 울컥하는 것 같던데요.

    은정 "울컥하지 않았어요.(웃음) 생방송을 무사히 마쳤다는 안도감에 긴장이 풀린 것뿐이에요."

    >>②에서 계속

    이미현 기자 lee.mihyun@joins.com
    사진=박세완 기자
    영상 편집=민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