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뮤직뱅크', 폭탄물 설치 제보 경찰 출동 ”사태 파악 중”

    [단독]'뮤직뱅크', 폭탄물 설치 제보 경찰 출동 ”사태 파악 중”

    [일간스포츠] 입력 2017.06.30 11:28 수정 2017.06.30 11:4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뮤직뱅크' 녹화장에 폭탄물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출동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30일 일간스포츠에 "이날 오전 서울 KBS 여의도 신관에 폭탄물이 설치됐다는 제보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다"고 밝혔다.

    현재 '뮤직뱅크'가 치러질 KBS 여의도 신관에는 경찰이 출동해 폴리스 라인을 설치하고 외부인의 접근을 차단하고 있다. 또한 경찰특공대와 폭발물 처리반을 불러 신고의 진위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현장에 있는 관계자는 "가수들의 리허설을 계속되고 있으나 건물 주변으로 삼엄한 분위기가 형성돼 있다"며 "아직 안전이 확보되지 않았는데 오늘 생방송이 무사히 치러질 수 있을 지도 의문이다"고 말했다.

    또한 밖에서 줄을 서 있던 일부 팬들은 지금 경찰의 지시에 따라 인근으로 이동해 있는 상태. KBS 측은 사태를 파악 중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