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레드벨벳 조이, ”데뷔 후 위축됐다” 눈물고백

    '복면가왕' 레드벨벳 조이, ”데뷔 후 위축됐다” 눈물고백

    [일간스포츠] 입력 2017.07.30 17:5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레드벨벳 조이가 눈물을 보이며 노래에 대한 두려움을 전했다.

    3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조이는 반다나 가면을 벗고 얼굴을 드러냈다. 그는 "데뷔 전에는 노래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연예계에 들어오니 잘 하는 분들 정말 많았다. 아까 영희님 노래 들으면서 나는 상대도 되지 않는구나 생각했다"고 울컥했다.

    스스로를 더 쥐어짜내며 힘들어했던 시간들을 회상하며 "이번 무대를 통해 용기를 얻고 자신감을 찾아서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곰돌이 가면이라 다행이다. 안에선 경직됐는데 밖에 가면이 귀여워보였다. 그래서 더 편했다. 아까 청승맞게 울어서 조금 민망하다"는 솔직한 이야기도 덧붙였다.

    황지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