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IS] '김기덕 고소' 여배우 측 오늘(8일) 기자회견, 무슨 말 할까

    [이슈IS] '김기덕 고소' 여배우 측 오늘(8일) 기자회견, 무슨 말 할까

    [일간스포츠] 입력 2017.08.08 07:08 수정 2017.08.08 14:1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김기덕 감독을 고소한 여배우 A 측이 공식 기자회견을 연다.
     
    영화감독 김기덕 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8일 오전 서울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 이번 사건에 대한 경과보고 및 기자회견문을 낭독한다.

    김기덕 감독은 영화 '뫼비우스' 촬영 당시 여배우 A씨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을 가하고, 원치 않는 베드신 촬영을 강요했다는 혐의로 피소 당했다.
     
    이에 대해 전국영화산업노조는 여성영화인모임, 찍는페미, 한국독립영화협회,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126개소),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여성민우회 여성연예인인권지원센터 등과 공동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대응에 나선다.
     
    공동대책위원회 측은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기대하고, 영화계의 잘못된 연출 관행을 바로잡아 모든 영화인의 인권이 보장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자회견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날 기자회견은 공동변호인단의 서혜진 변호사의 사건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 채윤희 여성영화인모임 대표, 안병호 영화노조 위원장,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등 참가자 발언과 백재호 한국독립영화협회 운영위원, 김미순 전국성폭력상담소 협의회 상임대표 등의 기자회견문 낭독이 이어진다.
     
    한편 최근 여배우 A씨는 김기덕 감독을 폭행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3년 개봉한 김기덕 감독의 영화 '뫼비우스'에서 어머니 역할로 캐스팅 돼 촬영에 임하는 과정에서 김기덕 감독이 감정 몰입에 필요하다는 이유로 뺨을 때리고, 당초 대본에 없었던 베드신 촬영을 강요해 결국 영화에서 하차했다.
     
    조연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