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은 아나, 과거 ‘파업’ 중단 이유 재조명 “신의 계시 받았다”

    양승은 아나, 과거 ‘파업’ 중단 이유 재조명 “신의 계시 받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7.08.23 08:4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양승은 아나운서가 MBC 파업에 불참한 가운데 과거 2012년 MBC 총파업 당시 행보가 재조명되고 있다.

     
    양승은 아나운서 [사진 방송화면 캡처]

    양승은 아나운서 [사진 방송화면 캡처]

     
    MBC 아나운서들은 22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MBC 아나운서 출연중단 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장겸 사장을 포함한 경영진과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의 사퇴를 촉구하며 MBC 정상화를 위한 업무 중단을 선언했다.
     
    하지만 아나운서국 소속 8명과 계약직 아나운서 11명 등 총 19명은 파업에 불참했다.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을 비롯해 MBC ‘뉴스데스크’ 앵커 배현진 아나운서, 양승은, 김완태, 김미정, 최대현, 이재용, 한광섭 아나운서 등이다.
     
    이 중 양 아나운서는 지난 2012년 MBC 총파업 당시 배현진 아나운서와 함께 파업을 돌연 중단하고 노조 탈퇴와 함께 업무에 복귀한 바 있다. 이후 양승은 아나운서는 MBC '뉴스데스크' 앵커에 발탁되면서 ‘보은인사’ 의혹에 휘말렸다.
     
    당시 노조 관계자는 양 아나운서가 “업무에 복귀하라는 신의 계시를 받았다”는 탈퇴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양승은 아나운서는 이후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노조 탈퇴이유를 ‘신의 계시’라고 말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양승은 아나운서는 “노조 탈퇴서에 종교적인 이유를 언급한 적이 없고 동료들한테도 이야기한 적 없다”며 “평범한 기독교 신자일 뿐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양 아나운서의 인터뷰를 접한 강재형 아나운서는 자신의 SNS를 통해 “양승은은 08년 입사할 때쯤 2012년 런던올림픽 방송을 한다는 하나님의 비전이 있었다. 파업이 이렇게 길어질 줄 몰랐고 끊임없는 기도에 대한 주님의 답은 ‘런던 올림픽에 가야한다’는 것”이라고 반박해 논란이 일었다..
     
    이어 그는“최근 나온 양승은 아나운서의 ‘신의 계시라 하지 않았다’는 주장은 그 자리에 있던 서른명에 가까운 아나운서들이 ‘집단환청을 들었다는 것? 사실이 자칫 왜곡될까봐 되짚는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