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의 호흡” 현빈X장동건 '창궐' 대본리딩…9월1일 크랭크인[공식]

    ”환상의 호흡” 현빈X장동건 '창궐' 대본리딩…9월1일 크랭크인[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17.08.28 08:2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현빈과 장동건이 뭉쳤다. 환상의 호흡을 기대케 한다. 
         
      국내 최초 '야귀'라는 신선한 소재와 함께 충무로 최고의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창궐(김성훈 감독)'이 9월 1일 본격적인 촬영을 시작한다. 
     
    '창궐'은 밤에만 활동하는 야귀(夜鬼)의 창궐을 막고, 조선을 구하기 위한 이청(현빈)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공조'의 현빈과 김성훈 감독이 다시 만나 화제를 불러 일으킨 데 이어, 장동건, 조우진, 김의성, 정만식, 서지혜, 이선빈, 조달환, 그리고 김주혁까지 믿고 보는 배우들이 합류를 확정했다. 
     
    23일 진행된 대본 리딩에 참석한 배우들은 촬영 전임에도 불구하고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해 열연을 펼친 것은 물론, 첫 만남에도 환상의 호흡을 선보여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청나라에 볼모로 잡혀간 후 십수 년 만에 조선으로 돌아온 이청 역으로 새로운 매력을 드러낼 현빈은 "김성훈 감독과 또 한 번 작품을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기쁘고, 무엇보다 지금까지 해보지 못한 새로운 장르와 캐릭터에 도전하게 되어 기대가 된다"고 전했다. 
     
    조선의 개혁을 꿈꾸며 병권을 쥔 궁의 실세 병조판서 김자준 역을 통해 데뷔 25년 만에 처음으로 스크린 사극 연기에 도전하게 된 장동건은 "'창궐'의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완전히 매료됐다. 강렬한 캐릭터에 벌써부터 촬영이 너무 기대가 된다"고 밝혔다.
     
    김성훈 감독은 "쉽지 않은 여정이 되겠지만 함께 할 훌륭한 배우들과 최고의 스태프들의 열정과 에너지를 보니 기대와 설렘이 크다. 오늘의 기대와 설렘을 '창궐'에 잘 담아서 관객분들께 고스란히 잘 전해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독보적인 캐릭터로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조우진은 이청과 함께 도성에 창궐한 야귀(夜鬼)로부터 조선을 구하려는 박종사 역을, 장르 불문 압도적 존재감을 선보이는 김의성은 과거에는 어진 군주였으나 시간이 흐를수록 정세를 등한시하고 왕권에만 집착하는 조선의 왕 이조 역을 연기한다.
     
    '아수라' '내부자들' '베테랑'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통해 변화무쌍한 연기 변신을 보여주고 있는 정만식은 '이청'을 오랫동안 지극정성을 다해 보필하는 내관 학수를 연기한다.
     
    또 도회적인 외모와 걸크러쉬 매력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서지혜가 무녀 출신의 후궁이자 김자준의 계략을 돕는 조씨 역에 캐스팅 됐고, 최근 신선한 마스크와 안정된 연기력으로 충무로의 신예로 떠오르고 있는 이선빈이 야귀가 창궐한 마을에서 주민들을 지키며 살아가다 뛰어난 활 실력으로 이청을 도와 야귀(夜鬼)와 싸우는 덕희 역으로, 충무로 대표 감초 배우 조달환이 이청, 박종사와 함께 야귀(夜鬼) 소탕에 힘쓰는 스님 대길 역으로 합류해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특히 '공조'에서의 인연으로 출연을 확정한 김주혁이 이청의 형이자 이조의 아들인 세자 이영을 연기해 탄탄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창궐'은 9월 1일 첫 촬영을 시작해, 2018년 개봉 예정이다.
     
    조연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