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소영의 방궁너③] 캐스팅 디렉터 정치인 ”양세종·김정현·우도환, 2년 내 대성”

    [황소영의 방궁너③] 캐스팅 디렉터 정치인 ”양세종·김정현·우도환, 2년 내 대성”

    [일간스포츠] 입력 2017.08.31 10:00 수정 2017.08.31 10:5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방송, 궁금하다 너.(이하 '방궁너')'

    방송이 발전하면서 다분화하고 있다. 방송 종사자들도 속속들이 해당 직업의 특성과 업무 분담에 대해 상세하게 알지 못하는 상황이다. 올해로 연예계에서 7년째 밥벌이를 하고 있는 기자 역시 다양한 방송 관련 직업에 대한 지식이 부족해 궁금증을 해소하고자 직접 나섰다.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베테랑을 만나 해당 직업의 특성과 에피소드,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진짜' 이야기를 들어 보고자 마련한 코너. 방송이 궁금한 이들이여, '방궁너'로 모여라.

    '방궁너'의 네 번째 주인공은 현재 드라마 캐스팅 디렉터로 활동 중인 정치인이다. 2005년 1월부터 캐스팅 디렉터로 방송가를 달리고 있는 그는 올해 6살이 된 딸이 있는 '딸바보'라고 소개했다.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연기에 대한 뚜렷한 주관을 가지고 있는 정치인은 '쌈마이웨이' '구르미 그린 달빛' '육룡이 나르샤' '굿와이프' '추리의 여왕' '학교 2017' 등과 방송을 앞둔 '당신이 잠든 사이' '사랑의 온도' 등의 캐스팅 디렉터로 활약했다. 드라마 캐스팅 디렉터 세계에선 배우를 관찰하는 '눈'이 가장 중요한 키였다.

    2편에 이어...

    -지금의 위치에서 과거를 되돌아보면.
    "방송국 들어가기가 겁났다. 사수 밑에서 있다가 독립을 했는데 그때 정말 힘들었다. SBS에 5일 중 3~4일을 끊임없이 갔다. 회사가 선릉이었는데 탄현까지 왕복 100km를 매일 왔다 갔다 했다. 안 가면 불안했다. 근데 또 가면 무슨 말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힘들었다."
     
    -평균 연봉이 어떻게 되나.
    "작품당 계약을 한다. 프리랜서다 보니 소처럼 일해야 한다. 프리랜서는 일이 없으면 수입이 없는 것이니 업계 평균 연봉까지는 자세히 잘 모르겠지만 밥 먹고 살만은 하다."
     
    -이 직업의 가장 큰 매력은.
    "날 인정해주는 분들한테 최고의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직업이다. 하지만 쉴 틈이 없다. 2009년 1월에 결혼했는데 한 번도 해외에 나가본 적이 없다. 공연 보는 걸 좋아해서 얼마 전에 보러 갔는데 2시간 사이 29통의 부재중 전화가 왔더라."
     
    -현재 가장 큰 고민은.
    "내년에 드라마가 많다. 지상파 3사와 tvN, JTBC, OCN까지 드라마가 많다. 근데 많으니까 재미가 없어지는 것 같다. 집중해서 할 수 있는 상황이 되면 더 재밌어질 텐데."
     
     

    -지상파 주연의 신인 기용이 늘었다.
    "톱 배우들에게 쏠림 현상이 심했다. 근데 어떤 한쪽이 기득권을 쥐는 건 싫다. 감독님과 제작진이 조금만 생각을 바꿔준다면 톱 배우가 아니라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이 있는 친구들을 기용해서 쓰는 게 낫다. 양세종, 김정현, 우도환 같은 친구들이 주연으로 발탁됐는데 그 친구들은 2년 이내에 더 잘 될 것이다. 확신한다."
     
    -캐스팅과 관련한 비화는 없나.
    "세팅을 다 한 드라마가 있었다. 그런데 촬영에 돌입하기 전 감독님이 방송사와의 문제로 교체됐다. A 배우가 너무 하고 싶어했던 작품이었다. 그렇게 시간을 빼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감독님이 바뀌면서 주연 캐스팅도 변화가 일어났다. 교체됐다. A 배우에게 미안했다."
     
    -이 직업을 꿈꾸는 이들에게 조언을 해준다면.
    "일단 배우를 볼 수 있는 눈을 가져야 한다. 그게 가장 중요하다."
     
    -앞으로의 목표는.
    "재밌는 구상을 해보고 싶다. 워너원의 인기가 엄청난데 '프로듀스 101'처럼 추후 관리 시스템까지 갖춰진 포맷의 배우 발굴 프로그램을 하면 좋을 것 같다. 그렇게 하면 검증해주는 프로그램이 생기는 것이니 드라마 제작진이 정말 좋아할 것 같다."
     
    -5년 후 자신에게 한마디 해달라.
    "웃으면서 하는 얘기가 50살까지 캐스팅 디렉터로 살자는 거다. 이제 앞으로 8년 남았다. '8년 만 더 열심히 하자!'고 말하고 싶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
    사진=박찬우 기자